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영상]비바람 몰아친 3·1절 울릉도 상공, 여행객 표정은 '맑음'

머니투데이
  • 김포(경기)=유승목 기자
  • 이주아 PD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3.03 20:0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삼일절 맞아 국내 최초 울릉도 무착륙 관광비행 해보니

클룩과 하이에어가 1일 진행한 울릉도 무착륙 관광비행 이벤트에 앞서 진행한 테스트 비행에서 찍은 울릉도의 모습. /사진=클룩
클룩과 하이에어가 1일 진행한 울릉도 무착륙 관광비행 이벤트에 앞서 진행한 테스트 비행에서 찍은 울릉도의 모습. /사진=클룩
"독도경비대로 2년 동안 복무하다 무사히 전역해 본업으로 돌아온 지 벌써 1년이네요. 이번 삼일절에도 우리나라 동쪽 끝 울릉도에서 태극기를 휘날리고 싶습니다.

"결혼식 일정을 연기하며 지난해 힘겹게 결혼했지만 코로나로 비행기 한 번 타지 못하고 신혼여행도 다녀오지 못했어요. 개인적으로 너무나도 좋아하는 울릉도를 남편과 비행기를 타며 설레는 마음으로 다녀오고 싶어요."
102돌을 맞이한 지난 1일 '삼일절' 오전 5시. 해도 뜨지 않은 새벽에 궂은 비까지 쏟아지는데도 김포국제공항 국내선 청사 2층은 사람들의 발길로 분주했다. 1년 넘게 지속되는 코로나19(COVID-19) 사태로 한산한 풍경이 익숙해진 김포공항이 모처럼 '해외'로 나가는 여행객들로 붐볐다.

물론 진짜 해외여행은 아니다. 삼일절을 맞아 바다 건너 우리나라 최동단인 울릉도와 독도 상공에서 일출을 보고 돌아오는 총 비행거리 910㎞의 무착륙 관광비행을 위해 모인 여행객들이다. 여행 플랫폼 클룩과 소형항공사 하이에어가 기획한 코로나 시대 맞춤 테마여행이다.


2시간짜리 비행, 구름 가려 일출도 못봐
여행객들은 "그래도 즐겁다"


삼일절인 지난 1일 클룩과 하이에가 진행한 울릉도 무착륙 관광비행에 탑승한 승객들과 승무원들의 모습. /사진=클룩
삼일절인 지난 1일 클룩과 하이에가 진행한 울릉도 무착륙 관광비행에 탑승한 승객들과 승무원들의 모습. /사진=클룩
삼일절을 겨냥해 철저한 준비를 거쳤지만 결과적으로 비행은 실패했다. 야속하게도 날씨가 도와주지 않았다. 수 차례의 테스트 비행까지 마쳤지만 예기치 않은 비 소식에 계획이 틀어졌다. 김포에서 서울을 지나 강원도 원주·평창·강릉을 거쳐 동해 바다에 도착했지만 울릉도와 독도는 비구름에 모습을 감췄다. 고도를 3200m까지 낮춰 두 차례 선회했지만 떠오르는 해를 잠깐 보는 데 만족해야 했다.

조종석에 앉은 기장은 "울릉도의 절경을 보여드리지 못해 아쉽다"고 말했고, 승무원은 "마음의 눈으로 우리나라 울릉도와 독도를 봐 달라"고 말했다. 이번 비행을 위해 마련된 50인승 정원의 소형 프로펠러 비행기(ATR 72-500)가 거친 비바람에 흔들릴 땐 오히려 겁까지 났다.

그런데 정작 여행객들의 표정은 싱글벙글이었다. 시간 때우기나 견학이 아닌 '여행'을 즐기러 왔기 때문이다. 해외여행의 상징이 된 비행기를 타며 코로나19로 억눌렸던 여행욕구를 채운 것이다. 이날 여행객들은 승무원이 낸 퀴즈를 맞추거나 주최측과 함께 기획한 여성 탑승객의 남자친구를 향한 깜짝 프로포즈 시간에 환호를 질렀고 김포로 돌아오자 아쉬움을 표했다. 한 탑승객은 착륙 전 "아무것도 못 봤는데도 재밌네"라고 말했다.


"저게 무슨 여행이야" 했던 관광비행
신청자만 1만5000명 몰렸다


삼일절인 지난 1일 클룩과 하이에어가 울릉도 무착륙 관광비행을 진행했다. 궂은 날씨로 바깥 풍경이 보이지 않았지만 여행객들이 나름의 방법으로 비행을 즐기는 모습. /사진=머니투데이, 클룩
삼일절인 지난 1일 클룩과 하이에어가 울릉도 무착륙 관광비행을 진행했다. 궂은 날씨로 바깥 풍경이 보이지 않았지만 여행객들이 나름의 방법으로 비행을 즐기는 모습. /사진=머니투데이, 클룩
비행은 실패했지만 무착륙 관광비행 상품 자체는 성공적이었던 셈이다. 코로나19로 고사 위기에 처한 여행·항공업계의 활로로 무착륙 관광비행이 떠오른 이유다. 지난해 대만에서 처음 시도한 이후 하반기부터 국내에서도 시작됐는데, 첫 반응은 여행답지 않다며 부정적이었다. 그러나 진짜 해외여행처럼 공항에서 수속을 밟고 면세품 구매까지 가능한 경우도 있어 시간이 지나며 차츰 인기를 얻고 있다.

이번 비행 역시 사전 선정 절차부터 치열했다. 총 48명의 승객을 찾기 위해 클룩이 SNS(사회관계망서비스)로 사연을 받아 모집을 했는데, 무려 1만5000명이 몰렸다. 코로나19로 취업에 어려움을 겪는 예비 조종사·승무원은 물론 여행이 그리운 신혼부부, 직장인, 학생, 외국인 등이 지원했다. 클룩 관계자는 "하버드 대학 입학 경쟁률보다 셌다"고 우스갯소리를 건네기도 했다.
클룩에서 마련한 특별 비행기표(왼쪽)와 울릉도에서 돌아온 비행기가 김포공항에 도착했음을 알리는 안내판. 공항이 없는 울릉도가 김포공항 안내판에 이름을 올린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사진=머니투데이
클룩에서 마련한 특별 비행기표(왼쪽)와 울릉도에서 돌아온 비행기가 김포공항에 도착했음을 알리는 안내판. 공항이 없는 울릉도가 김포공항 안내판에 이름을 올린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사진=머니투데이
업계에선 포스트 코로나 관광활로인 국내여행 활성화 측면에서도 도움이 된다는 분석이다. 국내 테마여행 상품·액티비티 활성화를 노리는 클룩이 전세기 비용까지 대며 관광비행 이벤트를 선보인 이유다. 이준호 클룩 한국지사장은 "국내 여행시장 잠재력이 크고 MZ(밀레니얼+제트) 세대의 여행욕구가 크다"며 "더 많은 자유 여행객들이 울릉도의 아름다운 경관을 더 쉽게 직접 경험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정부에서도 관광·항공업계 재도약을 위해 무착륙 관광비행 상품을 확대한단 계획이다. 아웃바운드(내국인의 해외여행) 형태에서 국내 숨은 관광지를 찾는 방한 인바운드(외국인의 국내여행)로 저변을 확장한다는 것이다.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3일 비상경제중앙대책본부 회의에서 "내국인의 해외 무착륙 국제관광비행 뿐 아니라 외국인의 국내입국 없는 국제관광비행도 허용한다"고 밝혔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8만1000원 통신비, 알뜰폰 환승해 3만원 넘게 아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