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반갑다 배홍동' 비빔면 나비효과에 팔도가 웃는다

머니투데이
  • 지영호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3.03 15:5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팔도비빔면 / 사진제공=팔도
팔도비빔면 / 사진제공=팔도
'반갑다 배홍동' 비빔면 나비효과에 팔도가 웃는다


라면업계 1위 농심이 신규 비빔면인 '배홍동'을 출시하자 비빔면 1위를 고수하고 있는 팔도의 기대감이 커지고 있다. 마케팅에 강한 경쟁사의 신규 제품이 출시되면 라면시장에서 비빔면의 주목도가 높아져 매출 상승으로 이어지는 까닭이다.

3일 라면업계에 따르면 농심은 지난주 배와 홍고추, 동치미를 갈아 숙성시킨 특화된 비빔장을 앞세운 비빔면 신제품 '배홍동'을 출시했다. 농심은 2016년 드레싱누들에 이어 2019년 도토리쫄면, 지난해 칼빔면 등 꾸준히 비빔면 시장 공략에 나섰지만 뚜렷한 족적을 남기지 못했다.

라면시장 1위를 차지하고 있는 농심이 유독 여름라면 시장에서 힘을 쓰지 못하는 것은 이 시장에서 팔도비빔면의 아성이 굳건하기 때문이다. 팔도비빔면은 1984년 출시 이래로 지금까지 한번도 1위 자리를 내준적이 없은 상품이다. 2018년 첫 연간 1억개 판매 기록을 세운 이후 지난해까지 1억개 벽을 넘어섰다. 누적 판매량은 14억개를 넘어선다

특히 지난해에는 전년 대비 8.4% 늘어난 1억2470만개를 팔아치워 역대 최고기록을 경신했다. 팔도비빔면이 이같은 판매 기록을 세운것은 오뚜기 진비빔면 효과가 크다는게 팔도 측의 설명이다. 지난해 3월 출시된 진비빔면은 백종원씨를 앞세운 마케팅 효과와 맞물려 출시 첫해에 약 5000만개를 판매하며 단숨에 비빔면 시장 2위로 뛰어올랐다.

팔도 관계자는 "신제품이 등장하면 마케팅 등의 영향으로 비빔면 자체에 대한 관심이 높아져 비교 구매를 하는 경향이 나타난다"며 "시장 점유율 1위 제품인 팔도비빔면의 매출이 동반상승하는 이유"라고 설명했다.

실제 팔도비빔면은 미역 비빔면 경쟁이 불붙은 2019년 10.8%의 판매성장률을 보였고, 양을 20% 늘린 한정판 제품 출시를 한 2017년 12.7%가 성장하는 등 비빔면 주목도에 따라 매출이 동반성장하는 양상을 보였다.

올해는 농심의 배홍동 이외에도 풀무원의 비빔면 출시가 예정돼 있어 1400억원 규모의 비빔면 시장을 두고 치열한 경쟁이 예상된다. 풀무원은 정·백·홍 건면 시리즈에 이어 비빔면 3종 후속 제품을 이달말 내놓을 예정이다. 정 비빔면은 비건 제품으로, 백 비빔면은 순한맛으로, 홍 비빔면은 매콤한 맛으로 소비자를 공략한다. 또 삼양식품도 1991년 첫 선을 보인 열무비빔면을 리뉴얼 출시하며 비빔면 경쟁에 불을 당길 전망이다.

업계 관계자는 "2조원이 넘는 라면시장에서 비빔면이 차지하는 비중은 크지 않지만 해마다 성장하고 있어 업계의 관심이 큰 시장"이라며 "라면 1위 농심의 자존심도 걸려있어 비빔면 시장 경쟁은 당분간 치열할 전망"이라고 말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