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유승민 "윤석열 사직, 문재인 정권의 부끄러운 오욕으로 기록될 것"

머니투데이
  • 김지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3.05 07:11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유승민 전 의원/사진=뉴스1
유승민 전 의원/사진=뉴스1
유승민 전 국민의힘 의원은 지난 4일 "윤석열 검찰총장 사직은 대한민국 헌정사와 검찰 역사에 문재인 정권의 부끄러운 오욕(汚辱)으로 기록될 것"이라고 비판했다.

유 전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살아있는 권력이 자신들의 불법과 부패를 은폐하기 위해 검찰개혁이란 미명 하에 헌법이 천명한 삼권분립, 민주와 법치, 그리고 정의와 공정의 가치를 어디까지 파괴할 수 있는지, 이 정권은 생생하게 보여줬고 국민들은 이를 반드시 기억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윤 총장이 임기 마지막 날까지 문재인 정권의 권력형 비리들을 엄정히 수사하고 기소하기를 기대했다"며 "윤 총장이 사퇴한 후 권력 검찰통제가 더 심해지면, 이 정권의 죄를 어떻게 벌할 수 있을지 답답한 심정이 들기도 한다"고 토로했다.

그러면서 "진실은 결국 승리할 것이라고 믿는다"며 "공수처든 중수청이든 아무리 검찰을 장악하려 해도 국민의 힘으로 권력을 교체하면 그들의 죄는 응분의 벌을 받게 될 거라고 확신한다"고 강조했다.

유 전 의원은 "윤 총장님, 그동안 수고하셨다"며 "앞으로도 헌법의 정신과 가치를 지키고 진정한 민주공화국을 만드는 길에 함께 하기를 기대한다"고 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