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일본, 이틀째 1000명 확진 "도쿄 등 긴급사태 연장"

머니투데이
  • 윤세미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3.05 10:04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사진=AFP
사진=AFP
일본 정부가 코로나19 확산 억제를 위해 수도권 4개 지역에 내린 긴급사태를 2주 연장할 방침을 굳혔다.

니혼게이자이의 5일 보도에 따르면 일본 정부는 도쿄, 가나가와, 사인타마, 치바 등 4개 지역에 발령한 긴급사태 시한을 오는 7일에서 21일로 2주 연장한다는 계획이다. 바이러스 확산으로 여전히 의료 시스템이 압박을 받고 있다고 판단해서다.

니시무라 야스토시 경제재생상은 이날 열릴 자문위원회에서 긴급사태 기간을 21일까지 연장하는 것을 논의하고 싶다고 밝혔다. 자문위 승인이 떨어지면 정부는 대책본부 회의를 통해 긴급사태 연장을 정식으로 결정하게 된다.

일본 정부는 긴급사태가 발효됐던 6개 지역에 대해 지난달 말부로 긴급사태를 조기 해제했지만 수도권 상황은 안정화까지 시간이 더 필요하다고 보고 있다.

니시무라 재생상은 "수도권의 병상 사용률이 안정적으로 감소해 3단계에 해당한다고 확실히 판별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일본은 신규 감염자수와 병상 사용률 등 6개 지표를 활용해 감염 상황을 산발, 점증, 급증, 폭발 등 4단계로 구분한다. 4단계에 해당하면 원칙적으로 긴급사태를 발효한다.

일본 정부 코로나대책 분과회의의 오미 시게루 회장은 4일 의료 시스템의 부담 경감을 이유로 긴급사태 연장이 옳은 방향이라는 뜻을 드러냈다.

일본에서는 4일에도 1000명 넘는 신규 확진자가 쏟아졌다. NHK에 따르면 4일 하루 확진자는 1170명으로 이틀째 1000명을 넘었다. 지난달 28일부터 2일까지 사흘연속 1000명 미만을 기록하다가 다시 늘었다.

일본의 코로나19 누적 확진자는 43만7429명, 누적 사망자는 8156명이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