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금소법' 타격입을라..증권사에 부는 '관피아' 영입 바람

머니투데이
  • 구경민 기자
  • 정혜윤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3.24 04:22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금소법' 타격입을라..증권사에 부는 '관피아' 영입 바람
증권사들이 금융당국이나 청와대 출신 인사 영입에 나섰다. 오는 25일 '금융소비자보호법(금소법)' 시행을 비롯 규제 강화 흐름 속 금융당국의 칼바람을 막을 방패의 필요성이 커졌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23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따르면 삼성증권은 지난 19일 주주총회를 열고 임종룡 전 금융위원장을 사외이사로 신규 선임했다. 임기는 이날로부터 3년이다. 임 전 위원장은 기획재정부 1차관, 국무총리실장 등을 지낸 정통 관료다. 2015년부터 2017년까지는 금융위원장을 역임했다.

같은날 현대차증권은 윤석남 전 금융감독원 회계서비스국장을 사외이사로 선임했다. 또 사외이사인 감사위원으로 손인옥 전 공정거래위원회 부위원장을 재선임했다.

KB증권은 지난 18일 열린 주주총회에서 민병현 전 금감원 부원장보를 신임 상근감사위원으로 선임했다. 민 감사는 금감원 금융투자감독국장, 증권담당 부원장보를 지낸 증권 전문가다.

미래에셋대우는 오는 24일 열리는 주총에서 금감원 출신인 정용선 사외이사를 재선임한다. 정 이사 역시 금감원 증권 담당 부원장보를 염임했고 코람코자산신탁 대표이사 사장을 지냈다.

청와대 출신도 증권사 감사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한국포스증권은 오는 31일 있을 주주총회에서 신상엽 전 청와대 제도개혁실 비서관을 감사로 선임하는 안건을 처리한다. 신 전 비서관은 문재인 대통령이 새정치민주연합 대표를 역임했던 시절 의원실 보좌관, 당 대표 비서실 부실장을 맡은 측근 인사다.

증권사들이 금융당국 등 ‘힘있는’ 인사를 영입하는 이유는 오는 25일 시행되는 금소법과 무관치 않다. 처음 시행되는 법인만큼 혼선이 불가피한데다 금융당국과 소통 필요성이 커졌기 때문이다. 기존에도 관료나 당국 출신 인사들을 사외이사로 앉히기도 했지만 최근 들어 사모펀드 사태 등으로 당국의 제재가 많아지면서 이들을 영입하는 분위기가 더 강해졌다.

증권사 관계자는 "예전에는 관피아 논란 등으로 권력기관이나 관료들의 사외이사 영입을 꺼려했다"면서 "금소법 시행 등으로 금융 당국과 관계가 중요해지면 증권사 입장에서는 불가피한 선택을 하게 됐다"고 말했다.

또다른 금융투자업계 관계자는 "금소법에 따른 방패막이용 채용으로 보기 보다는, 금융당국 고위직을 거치며 얻은 업무 노하우를 바탕으로 독립적인 입장에서 경영진을 감시하는 사외이사 업무를 충실히 수행할 전문 인사를 채용하는 것으로 봐야한다"고 말했다.

법조계 출신을 사외이사로 영입하는 관행도 이어지고 있다. 유진투자증권과 키움증권은 각각 오는 25일과 29일 주주총회를 열고 김용대 전 서울가정법원장과 이석환 전 광주고검 차장검사(법무법인 서정 대표변호사)를 사외이사로 선임한다.

하나금융투자도 오는 24일 주주총회에서 남기명 전 법제처장을 사외이사로 신규 선임한다. 남 전 처장은 1976년 행정고시에 합격해 법제처에서 30여년 동안 근무한 인물로 지난해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설립준비단장을 역임하기도 했다.

하나금융투자 관계자는 "최근 금융투자분야에서 소비자보호와 내부통제가 강조되고 있는 상황"이라며 "법률 전문가를 영입해 안정적인 성장과 발전에 도움이 될 것으로 판단돼 선임하게 됐다"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5월엔 정말 주식이 안좋았을까? 통계로 비교해 봤더니

'동학개미군단' 봉기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