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비트코인, 한국서 8000만원 눈앞…해외보다 1200만원 웃돈

머니투데이
  • 김평화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4.06 14:14
  • 글자크기조절
(서울=뉴스1) 임세영 기자 = 6일 오전 서울 강남구 암호화폐 거래소 업비트 라운지에 설치된 전광판에 비트코인 가격이 표시되고 있다. 이날 비트코인 가격은 한때 7,900만원때까지 치솟았다. 2021.4.6/뉴스1
(서울=뉴스1) 임세영 기자 = 6일 오전 서울 강남구 암호화폐 거래소 업비트 라운지에 설치된 전광판에 비트코인 가격이 표시되고 있다. 이날 비트코인 가격은 한때 7,900만원때까지 치솟았다. 2021.4.6/뉴스1
가상자산(암호화폐) 대장주인 비트코인 가격이 6일 7950만원으로 역대 최고치 기록을 세웠다. 해외 가상자산 거래사이트에서 형성된 글로벌 비트코인 가격보다 개당 1000만원 이상 비싼 가격이다.

비트코인은 국내 최대 가상자산 거래사이트 업비트에서 이날중 최고 7950만원을 기록했다. 다른 국내 거래사이트 빗썸에선 최고 7899만원에 거래됐다. 오후 2시 현재 두 거래사이트에서 비트코인은 7820만~7850만원 안팎에 거래되고 있다.

글로벌 비트코인 가격과는 차이가 있다. 국내 시장에서 17% 가량 비싼 가격이 형성됐다. 미국 가상자산 시황 중계사이트 코인마켓캡에선 비트코인이 최근 24시간 내 최고 5만9891달러(6758만원)에 거래됐다. 지난달 14일 기록한 역대 최고가인 6만1683달러(약 6961만원)에 못미치는 가격이다.

비트코인 과열현상은 한국에서 더 심하다. 이른바 '김치프리미엄'(한국에서 더 비싸게 거래되는 현상)이 붙은 상태다. 국내 비트코인 가격은 올초 3204만원으로 시작했다. 1월6일 4000만원을, 2월11일 5000만원, 2월19일 6000만원을 각각 돌파했다. 지난달 13일 7000만원대에 진입한 후 급등락을 거듭한 뒤 다시 상승세를 보이고 있다.

김치프리미엄 현상이 나온다는 것은 국내 가상자산 시장이 글로벌 시장에 비해 더 과열됐다는 의미로 해석된다. 블록체인 업계 관계자는 "국내에서 특히 가상자산 거래에 대한 관심이 커지면서 가격이 높게 형성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한편 가상자산 시가총액은 2조달러(2246조원)를 넘어섰다. 가상자산 데이터업체인 코인게코에 따르면 이날 가상자산의 총 시가총액은 2조397억달러를 기록했다. 2조달러를 돌파한 건 이날이 처음이다. 비트코인 시총은 1조1106억달러로 전체의 54.4%를 차지했다.

2위 가상자산인 이더리움의 가치도 2456억달러로 높아졌다. 가상자산 시총은 올들어 은(1조3580억달러)의 시총을 넘어섰다. 미국 기업 애플의 시총(2조1140억달러)과도 큰 차이가 나지 않는 상태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강남 '영끌족' 눈물의 손절? 수억 폭락 속출→평균 15억 깨져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