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민심이반 확인한 文대통령, 쇄신 개각 서두른다

머니투데이
  • 정진우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4.09 05:45
  • 글자크기조절
  • 의견 1
민심이반 확인한 文대통령, 쇄신 개각 서두른다
'4·7재보궐 선거'가 여당의 참패로 끝나면서 문재인 대통령의 민심 수습책에 관심이 모아진다. 선거 참패 후 정국 불안 등 위기 국면을 넘을 수 있는 개각을 비롯한 쇄신 인사와 국정운영 기조에 변화가 있을지 주목된다. 민심 수습책을 내놓지 않을 경우 문 대통령의 국정 지지율 추가 하락으로 이어지는 등 '레임덕'(정권 말기 권력누수 현상)이 가속화될 수 있다.

문 대통령은 8일 이번 선거 결과에 대해 "국민의 질책을 엄중히 받아들인다. 더욱 낮은 자세로, 보다 무거운 책임감으로 국정에 임하겠다"며 "코로나 극복, 경제 회복과 민생 안정, 부동산 부패 청산 등 국민의 절실한 요구를 실현하는 데 매진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우선 문 대통령이 앞으로 민심을 수습하기 위해 꺼내들 카드로 개각 등 인적 쇄신이 거론된다. 청와대 안팎에선 문 대통령이 조만간 정세균 국무총리가 차기 대권 도전을 위해 사의를 공식화하는 것을 계기로 큰 폭의 개각을 단행하면서 민심을 수습할 것이란 관측이 나온다.

정치권에선 정 총리 후임으로 '통합형' 총리가 올 것으로 내다본다. 대구 출신으로 행정안전부 장관을 지낸 김부겸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과 5선 출신으로 합리적 의정활동을 했던 원혜영 전 민주당 의원, 노무현정부 시절 산업자원부 장관을 지낸 김영주 전 무역협회장 등이 후보군으로 이름이 나온다. 여성 총리 후보군으로는 김영란 전 대법관과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이미경 전 의원 등이 하마평에 오른다.

민심이반 확인한 文대통령, 쇄신 개각 서두른다

일각에선 여러 차례 사의를 표명했던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의 교체 얘기도 나온다. 홍 부총리의 후임으로는 은성수 금융위원장, 구윤철 국무조정실장, 정은보 한미 방위비분담 협상대사, 고형권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대한민국대표부 대사 등이 하마평에 오르내린다.

부총리 인사 여파에 따라 금융위원장, 금감원장 등 다른 장관급 인사도 연쇄적으로 이뤄질 수 있다. 하지만 문 대통령이 홍 부총리에 대해 두터운 신임을 보여 왔기 때문에 유임될 가능성도 있다. 이외에도 변창흠 국토교통부 장관과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이재갑 고용노동부 장관, 문성혁 해양수산부 장관, 김현수 농림축산식품부 장관 등의 교체 가능성도 거론된다.

개각의 시점은 정 총리 사의 표명과 맞물린 탓에 다소 유동적이다. 문 대통령이 이르면 다음주쯤 단행할 수 있다는 분석이 많지만, 검증 등의 물리적인 시간이 필요한 만큼 4월 중하순쯤 이뤄질 것이란 전망도 나온다.

청와대 참모진도 대폭 바뀔 가능성이 있다. 청와대는 최근 전셋값 인상으로 논란이 된 김상조 전 정책실장을 경질하면서 경제수석·경제정책비서관 등 경제라인을 새롭게 개편했는데, 비서실 다른 조직도 개편할 수 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종부세 9억 수정...'집값 원상복귀' 포기 선언한 文정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