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김태현, 무릎 꿇고 "죄송하다"…스스로 마스크 벗고 얼굴 공개(종합2보)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4.09 09:34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포토라인서 "뻔뻔하게 눈 뜨고 숨 쉬는 것 죄책감"
고개 들고 정면 보며 할 말 다해…머리 흔들기도

노원구 세 모녀 살해 혐의를 받는 김태현(25)이 9일 오전 서울 도봉경찰서 유치장에서 검찰로 송치되고 있다. 김태현은 이날 스스로 마스크를 벗고 얼굴을 공개했다. 2021.4.9/뉴스1 © News1 오대일 기자
노원구 세 모녀 살해 혐의를 받는 김태현(25)이 9일 오전 서울 도봉경찰서 유치장에서 검찰로 송치되고 있다. 김태현은 이날 스스로 마스크를 벗고 얼굴을 공개했다. 2021.4.9/뉴스1 © News1 오대일 기자
(서울=뉴스1) 이기림 기자,김도엽 기자,박종홍 기자 = 서울 노원구의 한 아파트에서 세 모녀를 살해한 혐의를 받는 김태현(25)이 마스크를 벗은 얼굴이 처음 공개됐다.

검은색 옷을 입고 손목에 수갑을 찬 김태현은 9일 오전 9시쯤 검찰에 송치되기 전 서울 도봉경찰서 1층 로비에 마련된 포토라인에 마스크를 쓰고 모습을 드러냈다.

김태현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등으로 인해 마스크를 쓰고 나온 것으로 알려졌다.

포토라인에 선 김태현은 현재 심경을 묻는 취재진의 질문에 "일일이 다 답변을 못 할 것 같다"며 양해를 구하고는 "죄송하다"고 했다.

김태현은 취재진이 "유가족에게 말하고 싶은 게 있냐"고 묻자 무릎을 꿇고 "이렇게 뻔뻔하게 눈 뜨고 있는 것도, 숨을 쉬고 있는 것도 정말 죄책감이 많이 든다"며 "살아있다는 것도 정말, 제 자신이 뻔뻔하다는 생각이 든다"고 했다.

김태현은 "유가족분들, 저로 인해 피해 입은 분들 모두에게 사죄 드린다"며 "죄송하다"는 말을 연발했다.

노원구 아파트 세 모녀 살해 혐의를 받는 김태현(25)이 9일 오전 서울 도봉경찰서 유치장에서 검찰로 송치되기 직전 언론 앞에서 무릎을 꿇고 사죄의 뜻을 밝히고 있다. 2021.4.9/뉴스1 © News1 오대일 기자
노원구 아파트 세 모녀 살해 혐의를 받는 김태현(25)이 9일 오전 서울 도봉경찰서 유치장에서 검찰로 송치되기 직전 언론 앞에서 무릎을 꿇고 사죄의 뜻을 밝히고 있다. 2021.4.9/뉴스1 © News1 오대일 기자

김태현은 이후 취재진이 "마스크를 벗을 생각이 있느냐"고 묻자 수갑 찬 손을 들고 마스크를 벗었다. 김태현은 범행 이후 수염을 한번도 깎지 않은 듯 코밑과 턱에 수염이 자라 있었다.

김태현은 취재진이 "자해는 왜 했냐" "3일 동안 뭐했냐" "왜 죽였냐" "스토킹 혐의 인정하냐" "변호인 조력 왜 안 구했냐" "하고 싶은 말 더 있냐"고 묻자 침묵과 함께 "죄송하다"고만 말하고 호송차에 올라탔다.

김태현은 포토라인에 서서 호송차에 올라 탈 때까지 시종일관 고개를 빳빳이 들고 차분하게 정면을 바라보며 자기 할 말을 다하는 모습을 보였다. 중간중간 무릎을 꿇거나 고개를 절레절레 흔들기도 했다.

서울경찰청은 앞서 5일 신상정보공개심의위원회를 열고 김태현의 이름과 나이, 주민등록상 사진을 공개했다.

김태현은 3월23일 오후 5시30분쯤 해당 아파트를 찾아 세 모녀를 살해한 혐의를 받는다. 김태현은 온라인 게임 모임에서 만난 큰딸이 전화를 받지 않아 앙심을 품고 범행한 것으로 알려졌으며 경찰 조사에서 혐의를 인정했다.

김태현은 경찰에 체포된 2일 노원경찰서에서 조사를 마치고 도봉경찰서 유치장으로 압송되면서 처음 언론에 모습을 드러냈다. 이후 경찰 조사를 마치고 구속 전 피의자심문(구속영장 실질심사)을 받을 때도 마스크와 모자로 얼굴 노출을 막았다.

김태현은 살인·절도·주거침입·경범죄처벌법위반(지속적 괴롭힘)·정보통신망이용촉진및정보보호등에관한법률위반(정보통신망침해 등) 혐의로 서울북부지검에 송치됐다. 김태현은 서울북부지검에서 검찰 관계자와 면담 후 동부구치소에 수감된다. 이 사건은 북부지검 형사2부(부장검사 임종필)에 배당된다.

경찰은 이날 김태현에 대한 수사 결과를 발표하고 범행 전후 상황과 구체적 혐의 등을 밝힐 예정이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그룹 미래 달렸다…총수들이 직접 챙기는 '에너지 화폐'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