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서예지, '김정현 조종설'에 '아일랜드' 출연 불발? "결정된 바 없다"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4.13 20:02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배우 서예지/뉴스1 © News1 DB
배우 서예지/뉴스1 © News1 DB
(서울=뉴스1) 장아름 기자 = OCN 새 드라마 '아일랜드' 측이 배우 서예지의 출연 불발 보도와 관련해 입장을 밝혔다.

'아일랜드' 관계자는 13일 오후 뉴스1에 "서예지씨 출연과 관련해 결정된 바 없다"며 "드라마 촬영 및 방영시기는 미정"이라고 전했다.

앞서 서예지는 지난 12일 김정현을 둘러싼 논란에 휩싸였다. 김정현이 지난 2018년 방송된 MBC 드라마 '시간'에 출연했을 당시 태도 논란을 일으키고 중도 하차까지 하게 된 데는 전 연인인 서예지도 영향을 끼쳤다는 주장이 제기됐기 때문이다.

이를 보도한 매체는 김정현과 서예지로 추측되는 인물들의 메시지 대화를 공개했다. 대화에서 서예지는 김정현을 '김딱딱'이라고 칭하며 '(상대배우와) 스킨십을 하지 말 것' '스태프들게 인사를 하지 말 것' 등을 요구했고, 김정현은 멜로 드라마임에도 스킨십을 대본에서 빼겠다는 식으로 답했다.

논란이 불거진 이후 서예지는 13일 예정돼 있던 영화 '내일의 기억' 시사회 기자간담회에 불참했다. 논란이 점차 확산되자 드라마 '아일랜드' 출연이 불발됐다는 보도가 나왔지만, '아일랜드' 측은 결정된 바 없다는 입장을 전했다.

이와 관련해 소속사 골드메달리스트 측은 13일 오후 공식입장을 내고 김정현 조종설과 관련해 "이는 업계에서 연인 사이인 배우들 간에 흔히 있는 애정 싸움이라고 볼 수 있다"고 해명했다. 이어 "또한 추가적으로 제기되고 있는 학교 폭력 관련 의혹에 대해서는 일절 사실이 아니라는 점을 말씀 드린다"고 강조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백신 라인도 없는데…삼바 코로나 백신으로 주목받는 이유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