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시신 구한다" 의뢰에…1500만원에 사람 죽여 시신 만든 中 남성

머니투데이
  • 홍효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7,443
  • 2021.04.14 07:39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중국에서 한 남성이 납치·살해된 뒤 화장당하는 일이 벌어졌다.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중국에서 한 남성이 납치·살해된 뒤 화장당하는 일이 벌어졌다.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중국에서 한 남성이 납치, 살해된 뒤 화장당하는 일이 벌어졌다.

13일(현지시간)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따르면 지난 2017년 광둥성 루펑시에 사는 다운증후군 환자 린 샤오런(남·당시 36세)은 한 남성에게 납치된 뒤 살해당했다. 유족은 이 사실을 까맣게 모르고 실종된 것으로만 알았다. 샤오런의 시신이 이미 화장돼 시신이 발견되지 않았기 때문이다.

사건은 샤오런이 납치되기 며칠 전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2017년 2월, 광둥성의 한 부유층 황씨의 가족 중 한 명이 암으로 숨졌다. 고인은 사망 전 "자신을 매장해달라"는 뜻을 밝혔다. 그러나 이미 정부에 의해 매장 자체가 금지된 상황이었다. 토지를 다른 용도로 사용하기 위해 시신 매장 대신 화장하는 방식만을 인정해왔기 때문이다.

결국 황씨 가족은 고인의 뜻을 들어주기 위해 대신 화장될 사람을 찾기 시작했다. 법망을 교묘히 피해 고인을 매장하려는 수작이었다. 이 과정에서 황씨 가족은 시신을 제공해 줄 남성을 구하기 위해 브로커를 고용했다. 브로커가 소개해 준 남성 역시 황씨 성을 가진 것으로 확인됐다.

납치범 황은 3월 1일 루펑시 자택 인근에서 쓰레기를 줍고 있던 샤오런을 납치해 독주를 먹였다. 이후 황은 의식을 잃은 샤오런을 미리 준비한 관에 넣고 4개의 강철 못으로 봉인했다. 샤오런의 관은 곧장 황씨 가족 고인의 관과 바꿔치기 됐고 곧 화장되고 말았다. 당초 황씨 가족은 이미 사망한 시신을 구하고 있었으나 납치범 황은 살아있는 사람을 살해한 뒤 시신을 제공했다.

이 과정에서 황씨 가족은 총 10만 7000위안(약 1836만원)을 지불했다. 이 중 9만 위안(약 1540만원)은 납치범 황에게, 나머지는 브로커에게 돌아갔다. 중국 매체 소후뉴스에 따르면 2019년 11월 경찰에 의해 밝혀지기 전까지 샤오런은 2년간 실종자로 등록됐던 것으로 전해졌다.

납치범 황은 지난해 9월 산웨이시 지역 법원에서 사형을 선고받았다. 그는 광둥성 고등법원에 즉각 항소했으나 12월 기각됐다.

SCMP에 따르면 광둥성 지역 장례업체가 화장 전 고인의 신원을 확인하고 있음에도 샤오런 사건처럼 시신이 뒤바뀌는 일이 빈번하게 발생하고 있다. 실제 중국에서는시신 거래 및 도용과 관련한 판결이 2012년 이후 200건 넘게 이어졌다고 매체는 전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6월부터 서울집값 급등? 납량특집 수준의 대폭락 온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