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버스 뒷문에 발 끼여 '질질' 끌려간 中여학생… 아찔했던 순간

머니투데이
  • 홍효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4.14 08:02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중국에서 한 여학생이 버스에서 하차하던 중 뒷문에 발이 끼이는 아찔한 사고가 발생했다. 사진은 기사 내용과 관련 없음.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중국에서 한 여학생이 버스에서 하차하던 중 뒷문에 발이 끼이는 아찔한 사고가 발생했다. 사진은 기사 내용과 관련 없음.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중국에서 한 여학생이 버스에서 하차하던 중 뒷문에 발이 끼이는 아찔한 사고가 발생했다. 학생은 이 상태로 30초 가까이 끌려갔으나 다행히 큰 부상은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13일(현지시간)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따르면 지난 8일 중국 광둥성의 한 시내버스에서 하차하던 여학생 A양은 완전히 내리기도 전에 닫히는 문에 한쪽 손과 발이 끼었다. A양은 끼어있던 손은 뺐지만 문에 꽉 낀 발은 빠지지 않았다.

그러나 이 사실을 알지 못한 운전기사는 즉각 출발했고, A양은 버스를 따라 내달리다가 결국 넘어진 상태로 약 24초간 끌려갔다.

이후 운전기사는 A양의 비명을 듣고 달리던 버스를 멈췄다. 운전기사는 급히 A양에게 다가간 뒤 부축하며 다시 버스에 태웠다. 다행히 A양은 긁힌 상처만 있을 뿐 큰 부상을 입지 않았다고 매체는 전했다.

현재 해당 운전기사는 이번 사건과 관련해 경찰 조사를 받고 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6월부터 서울집값 급등? 납량특집 수준의 대폭락 온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