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홍준표 "대통령 잔혹사 계속…文, 안 그럴 거란 보장 있을까"

머니투데이
  • 김지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4.16 08:52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문재인 대통령과 홍준표 무소속 의원 /사진=뉴스1
문재인 대통령과 홍준표 무소속 의원 /사진=뉴스1
홍준표 무소속 의원은 "행복한 노후를 보낸 이는 DJ(김대중 전 대통령) 뿐"이라며 내년 대선을 앞두고 임기 말을 향해 가는 문재인 대통령의 퇴임 이후를 우려했다.

홍 의원은 16일 페이스북에 "대한민국 대통령 잔혹사는 끝임없이 계속 되고 있다"며 역대 대통령의 사례를 들었다.

홍 의원은 "초대 대통령 이승만은 4.19 혁명으로 하야했고 윤보선 전 대통령은 5.16 쿠테타로 하야를 당했다. 박정희 전 대통령은 피격돼 서거했고 최규하 전 대통령은 신군부에 쫒겨 나갔다. 전두환·노태우 전 대통령은 군사반란등으로 사형선고까지 받았고, YS(김영삼 전대통령)는 IMF사태로 퇴임후 곤욕을 치뤘다"고 나열했다.

또 "노무현 전 대통령은 비극적인 자진(自盡)을 했고 이명박·박근혜 전 대통령은 문 정권의 정치보복으로 아직도 영어의 몸이 돼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홍 의원은 "문 대통령도 이제 퇴임을 앞두고 있다"며 "다음 정권에도 그런 일이 일어나지 않는다는 보장이 있을까"라고 물음을 던졌다.

이어 "불행한 최후를 맞는 대한민국 대통령을 하겠다고 오늘도 열심히 뛰는 사람들은 자신만은 예외가 될수 있다고 믿어서 일까"라고 덧붙였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