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삼성전자 배당금 13조 오늘 풀린다…이재용 부회장 1258억

머니투데이
  • 김지성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4.16 09:52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서울 서초구 삼성전자 사옥. /사진=김휘선 기자 hwijpg@
서울 서초구 삼성전자 사옥. /사진=김휘선 기자 hwijpg@
삼성전자 (81,200원 상승2000 -2.4%)가 오늘(16일) 배당금 13조원을 주주들에게 지급한다. 사상 최대 규모다.

16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이번 결산 배당에서 기존 결산 배당금인 보통주 주당 354원(우선주 355원)에 특별배당금 주당 1578원을 더해 지급한다.

정규 결산 배당과 특별 배당을 합친 배당금 총액은 13조1243억원에 이른다.

최대 주주인 총수 일가가 받는 배당금은 1조원을 넘는다. 지난해 말 기준 고(故) 이건희 회장은 삼성전자 보통주 4.18%, 우선주 0.08%를 보유해 배당금 7462억원을 받는다. 이는 이재용 부회장 등 상속인에게 돌아간다.

이에 더해 이 부회장은 보통주 0.70%를 보유해 1258억원을 배당금으로 받는다. 홍라희 전 리움미술관장은 0.91%를 보유해 1620억원을 받게 된다.

주요 주주인 국민연금도 배당금으로 1조원 이상 거둬들인다. 지난해 말 기준 지분율 10.70%를 보유한 국민연금은 보통주 1조2339억원, 우선주 164억원 등 총 1조2503억원을 받는다.

외국인에게 배정된 배당 규모는 약 7조7400억원으로 추산된다. 외국인의 삼성전자 보통주와 우선주 지분율은 작년 말 기준 각각 55%, 79%다.

삼성전자를 보유한 '동학 개미' 개인 투자자들에게 지급되는 배당금 총액은 약 8000억원으로 추산된다. 1인당 평균 35만원을 받을 전망이다.

지난해 말 기준 삼성전자 보통주를 보유한 개인 소액 주주는 214만5317명으로 이들의 지분율은 6.48%다. 개인 투자자의 우선주 지분율은 17%다.



'동학개미군단' 봉기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