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서예지, 여전한 의혹 속 광고계 잇따른 손절…거액 위약금 무나(종합)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4.16 19:58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배우 서예지/뉴스1 © News1 DB
배우 서예지/뉴스1 © News1 DB
(서울=뉴스1) 장아름 기자 = 배우 서예지가 이른바 '김정현 조종설'에 휩싸인 이후 한 차례 해명 입장을 내놨음에도 학력 의혹과 학교 폭력(학폭) 의혹에 이어 갑질 의혹까지 논란이 계속되고 있다. 그 가운데 광고계의 손절도 시작되자 위약금이 청구될 경우 거액을 배상해야 하는 가능성도 있다는 관측도 나오고 있어 이목이 집중된다.

16일 아이웨어 브랜드 리에티 측은 그간 공식 홈페이지에 올라가있던 광고 모델 서예지의 사진을 모두 지웠다. 또한 서예지와 함께 촬영한 컬래버레이션 및 광고 영상 모두 비공개 처리했다.

앞서 서예지를 전속 모델로 기용했던 유한건강생활의 브랜드 뉴오리진도 이번 논란이 일어난 뒤 지난 14일 공식 홈페이지에서 서예지의 이미지를 모두 삭제한 바 있다. 해당 광고 영상 역시 비공개 동영상으로 전환됐다. 마스크 브랜드 아에르도 같은날 서예지와 관련한 모든 이미지를 공식 홈페이지에서 없앴다. 광고 영상 역시 재생할 수 없다.

일각에서는 서예지의 모델료를 높게 추정하고 있다. 일반적으로 연예인들의 광고 계약은 3개월과 6개월, 1년 단위로 이뤄진다. 지난해 2월부터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시국으로 경기가 불안정한 데다 채널이 다양화되면서 이전보다 스타들의 평균 모델료가 하락했으나, 일각에서는 서예지가 연간 단위의 광고를 계약했을시 억대의 높은 모델료를 받았을 것으로 예측하고 있다.

한 연예 관계자는 "자세한 계약 사항 및 모델료는 본인과 소속사, 에이전시 그리고 브랜드 밖에 알 수 없다"며 "이를 구체적으로 누설할시 계약을 위반하는 것이기 때문에 서예지의 모델료를 정확한 수치로 추정하기는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다만 일각에서 주장하는 억대 모델료 금액에 대해서는 "대개 단기 계약이 아닌 1년 단위 금액은 그쯤으로 추정된다"고 조심스럽게 밝히기도 했다.

다른 관계자는 "대부분의 계약서에는 품위유지조항이 적혀있고 미투 혹은 최근 들어 학폭 관련 조항들이 생겼다"며 "기업 측에서는 이를 스타가 스스로 인정했을 경우 계약을 위반했다고 보게 된다"면서 "위약금은 남은 계약 기간에서 두 배되는 금액으로, 모델료 보다 기업의 이미지 실추가 더 클 경우 더 많은 위약금을 청구하는 경우도 있다"고 말했다.

배우 서예지/뉴스1 © News1 DB
배우 서예지/뉴스1 © News1 DB

앞서 서예지는 지난 12일부터 김정현을 둘러싼 논란에 휩싸였다. 김정현이 지난 2018년 방송된 MBC 드라마 '시간'에 출연했을 당시 태도 논란을 일으키고 중도 하차까지 하게 된 데에 있어 전 연인인 서예지가 영향을 끼쳤다는 주장이 제기된 것.

이를 보도한 매체는 김정현과 서예지로 추측되는 인물들의 메시지 대화 내용을 공개하기도 했다. 해당 대화에서 서예지는 김정현을 '김딱딱'이라고 칭하며 '(상대배우와) 스킨십을 하지 말 것' '스태프들에게 인사를 하지 말 것' 등을 요구했고, 김정현은 '시간'이 멜로 드라마임에도 스킨십을 대본에서 빼겠다는 식으로 답했다.

이와 관련, 서예지 소속사는 지난 13일 발표한 입장을 통해 "논란이 된 내용대로 드라마의 주연 배우가 누군가의 말에 따라 본인의 자유 의지 없이 그대로 행동한다는 것은 상식적으로 납득하기 어렵고, 한 배우가 어떠한 의지를 갖지 않고 연기와 촬영을 진행하는 것은 현실적으로 불가능하다"라고 주장했다.

이어 공개된 대화 내용 외에 김정현도 다른 드라마에 출연 중이던 서예지에게 키스신을 촬영하지 말라는 등의 요구하는 대화가 있었다며 "이는 업계에서 연인 사이인 배우들 간에 흔히 있는 애정 싸움이라고 볼 수 있다"라고 해명하며 '김정현 조종설'은 사실이 아니라고 강조했다.

학력 의혹에 대해서는 "최근 서예지씨의 학력과 관련된 문의가 많아 이 자리를 빌려 사실 관계를 답변 드린다"며 "서예지씨는 스페인 마드리드 소재 '마드리드 콤플루텐세 대학교'에 합격 통지를 받아 입학을 준비한 사실이 있으나, 그 이후 한국에서의 활동을 시작함에 따라 정상적으로 대학을 다니지 못했다"고 입장을 정리했다.

끝으로 학폭 의혹에 대해서는 "추가적으로 제기되고 있는 학교 폭력 관련 의혹에 대해서는 일절 사실이 아니라는 점을 말씀 드린다"고 전했다.

하지만 그럼에도 서예지가 해당 학교에 합격을 하지 못했다는 주장과 더불어 연예 현장에서의 스태프 갑질 의혹이 일었지만 소속사는 이와 관련해 더이상 해명하지 않고 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