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진중권 "한남충들 반성 좀 하자…이대남 표심만 떠들어"

머니투데이
  • 김지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4.17 10:08
  • 글자크기조절
  • 의견 2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사진=뉴스1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사진=뉴스1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지난 4·7 재·보선에서 20대 남성의 72.5%가 오세훈 국민의힘 후보를 지지한다는 출구조사 결과를 두고 화두가 된 '이대남' 표심론에 대해 "나를 포함해 우리 한남충(한국남자를 비하하는 표현)들 다같이 반성 좀 하자"고 했다.

진 전 교수는 17일 페이스북에 "남성우월주의 사회라는 것은 재보선에서 남자나 여자나 똑같이 투표를 했음에도 불구하고 '이대남' 표심 얘기만 떠들어대고 '이대녀' 표심 얘기는 어디서도 찾아볼 수 없다는 사실에서 여실히 드러난다"고 지적했다.

진 전 교수는 "이상하죠?"라고 물음을 던지고 "그런데 이 이상함이 하나도 이상하지 않게 여겨지는 게 이 사회가 이상하다는 증거"라고 꼬집었다. 이어 "나를 포함해 우리 한남충들 다같이 반성 좀 하자"고 했다.

진 전 교수는 추가로 "특정 시점부터 오직 여성들의 페친 신청만 받는데도 페친 전체에서 남녀 비율은 아직도 8:2. 남자가 압도적으로 많다"고 덧붙였다.

앞서 진 전교수는선거 이후 '반페미니즘' 행보를 보인 이준석 전 국민의힘 최고위원과 한국의 페미니즘 정서를 두고 설전을 벌여 왔다.

이 전 최고위원이 페미니스트를 향해 "한남보다 우월하다고 착각한다"며 저격하자 글에 댓글로 "적을 만들지 말고 친구를 만들어야지, 자꾸 증오나 반감을 이용하는 포퓰리즘만 하려 하니.. "라며 "다 적으로 돌려서 어쩌려고"라고 지적했다.

이어 이 전 최고위원은 자신의 '반페미니즘' 행보를 비판하며 언론사 칼럼을 들어 "페미니즘이 성경이냐"고 날을 세워 대응했고 진 전 교수는 "이해가 안 되면 외우는 것도 나쁘지 않다. 정치를 하려면"이라 답했다.

진 전 교수는 이 후 "이준석을 비롯해 국힘(국민의힘) 내의 안티페미니즘 정서에 대해서 한 번 정리가 필요하다"며 "한 번 붙자, 화끈하게"라고 선전포고를 하기도 했다.

이에 최고위원은 "이준석은 안티페미를 자처한 적이 없는데 '섀도 복싱(존재하지 않는 가상의 상대를 공격하는 행위)'하면 안 된다"고 맞섰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