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실화탐사대' A중사, 전여친에 "내 취향 맞춰준 거 아니냐"

머니투데이
  • 홍효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21,065
  • 2021.04.18 07:38
  • 글자크기조절
  • 의견 1
'실화탐사대'에서 논란의 중심에 섰던 A중사가 피해자에 무릎을 꿇고 사과했다. /사진=MBC '실화탐사대' 방송화면
'실화탐사대'에서 논란의 중심에 섰던 A중사가 피해자에 무릎을 꿇고 사과했다. /사진=MBC '실화탐사대' 방송화면
'실화탐사대'에서 논란의 중심에 섰던 A중사가 피해자에 무릎을 꿇고 사과했다.

지난 17일 방송된 MBC '실화탐사대'는 A중사의 민낯에 대해 집중 조명했다. 방송에서 A중사는 피해자였던 전 여자친구에게 전화를 걸고 사과하는 모습을 보였다.

A중사는 통화를 걸어 "1년 전 쯤에 전화 하려고 했다"며 "SNS를 내려줬으면 좋겠다"고 요청했다. 그러자 전 여자친구 B씨는 "사과하기 전에 부탁부터 하는 거냐"며 황당해하는 모습을 보였다.

이후 두 사람은 한 카페에서 만났고 A중사는 "헤어지면서 물론 화가 나니까 그때 했던 말들에 대해 사과하고 싶었다"면서 "내가 이혼을 하면서 가정이 파탄이 나면서 힘든 시기를 보내니까 내 입장 밖에 생각을 못했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A중사는 사진 유포와 관련해서는 "누나가 내 취향을 맞춰 준 거 아니냐"며 "(초대남을) 어떻게 구하냐고 했을 때, 인터넷으로 구한다고 했다"고 해명했다.

이에 B씨는 "사진을 올려서 구하는지 몰랐다"고 분노했고 A중사를 향해 "넌 아직도 뭘 잘못했는 지 모른다. 그 사이트를 들어갔을 때 충격이었다"고 말했다. 결국 A중사는 무릎을 꿇었다.

한편, 박지훈 변호사는 "이혼은 한 건가?"라며 궁금해했고 A중사는 아직도 결혼 생활을 유지중인 걸로 확인됐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