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공유·박보검 나온 '서복' 관람한 대만 "한국 가고 싶어요"

머니투데이
  • 유승목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4.19 08:58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한국관광공사 타이베이 지사, 대만 현지에서 '한류문화향연' 개최

지난 17일(현지시간) 대만 타이베이에서 한국관광공사가 주최한 한류문화향연 참가자 단체사진. /사진=한국관광공사
지난 17일(현지시간) 대만 타이베이에서 한국관광공사가 주최한 한류문화향연 참가자 단체사진. /사진=한국관광공사
한국관광공사(이하 공사)가 코로나19(COVID-19)로 끊긴 방한관광의 불씨를 되살리고 있다. 영화·드라마 등 한류 콘텐츠를 내세워 한국 방문에 대한 열망이 큰 대만 MZ(밀레니얼+제트) 세대 공략에 나섰다.

공사는 지난 17일 코로나 이후 급성장할 국제관광수요를 한국으로 끌어오기 위해 대만 현지에서 '2021 한류문화향연' 행사를 열었다고 19일 밝혔다. 현지 매체와 일반 소비자 등 350명이 참석했다.

타이베이 시내 영화관에서 열린 이번 행사는 한류스타 공유와 박보검이 출연해 기대를 모은 영화 '서복'의 전 세계 개봉에 맞춰 기획됐다. 영화관람에 앞서 진행한 한류관광 설명 토크쇼에선 서복 촬영지인 포항 이가리 해수욕장을 포함, 8개 관광명소를 알렸다.

이 밖에도 공사와 넷플릭스가 공동 기획한 K패션 다큐멘터리 'Next in K-Story'와 인기 국내 드라마 OST 등 다양한 한류 콘텐츠를 감상한 관객들은 행사장 외부에서 한류 인기상품인 컵라면 경품 이벤트를 즐겼다.
지난 17일(현지시간) 대만 타이베이에서 한국관광공사가 주최한 한류문화향연에 참가한 대만 관객이 드라마 '이태원 클라쓰' 포스터 앞에서 인증샷을 남기는 모습. /사진=한국관광공사
지난 17일(현지시간) 대만 타이베이에서 한국관광공사가 주최한 한류문화향연에 참가한 대만 관객이 드라마 '이태원 클라쓰' 포스터 앞에서 인증샷을 남기는 모습. /사진=한국관광공사
평소 한국 드라마와 예능 프로그램을 자주 본다는 40대 여성 랴오주잉(廖筑盈)씨는 "코로나 직전까지 4년 연속 어머니와 한국여행을 갔는데 최근 1년은 한국 드라마와 영화로 아쉬움을 달래고 있다"며 "하루 빨리 한국여행을 떠날 수 있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장의 공사 타이베이 지사장은 "참가자 모집 하루 만에 모집인원의 3배에 달하는 참가 신청이 쏟아지는 등 대만 내 한류 열기를 실감할 좋은 기회였다"며 "코로나 안정화 이후 대만 소비자가 첫 해외여행으로 한국을 선택할 수 있도록 한국관광 홍보에 힘쓸 것"이라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이런 사람들은 삼성전자 주식 사지마라…5가지 유형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