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IT는 필수' 기업 46% "맞는사람 뽑기가 힘들다"

머니투데이
  • 이재윤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4.20 10:08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IT는 필수' 기업 46% "맞는사람 뽑기가 힘들다"
구인구직 매칭 플랫폼 사람인은 기업 300곳을 대상으로 실시한 'IT인력 비중 변화' 설문조사에서 IT인력 비중이 커지고 있다는 응답이 41.3%를 차지했다고 20일 밝혔다.

이유로는 '기업 특성상 IT기술이 필수라서'(44.4%, 복수응답)와 '코로나19로 업무 방식 디지털화가 가속화 돼서'(41.1%)였다. 그 외 '경쟁사 대비 IT기술을 성장 시켜야 돼서'(24.2%), '코로나19로 급격하게 산업 환경이 변화해서'(17.7%), '4차산업혁명 시대에 따른 경영방침이 바뀌어서'(15.3%) 등이 있었다.

평균적으로 IT직무자들의 비중은 기존보다 32%정도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가장 필요한 부분으로는 '개발자(SW, SI, QA 등)'(49.1%, 복수응답)가 가장 많았으며, '정보보안/정보시스템운영'(44.3%), 'AI/빅데이터 전문가'(25%)가 2·3위였다.

하지만 과반의 기업들은(45.7%) IT인재를 채용하는데 어려움을 겪고 있었다. '채용공고에 맞는 사람을 뽑기가 힘들다'(62.8%, 복수응답)는 의견이 가장 많았고, '지원자 수가 적어서'(43.1%), '연봉이 너무 높아져서'(35%), '인재 채용 경쟁이 심해서'(22.6%), 'IT 인력 채용을 전문적으로 진행하는 곳이 없어서'(10.2%)가 뒤를 이었다.

IT인재의 중요성 변화에는 코로나19(COVID-19)도 영향을 주고 있었다. 기존보다 IT 인력의 역할이나 비중이 강화됐다(61%)는 기업이 다수였다. 또한 4차산업혁명의 가속화가 코로나19로 인해 빨라지고 있기 때문에 '우수인재 채용 보조금 지원'(51.3%, 복수응답)과 같은 정책 지원이 시급하다고 생각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5월엔 정말 주식이 안좋았을까? 통계로 비교해 봤더니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