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RE:TV] '라스' EXID 하니, 브레이브걸스 역주행 언급에 "해명하고 싶어" 이유는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4.22 05:34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MBC '라디오스타' 캡처 © 뉴스1
MBC '라디오스타'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이지현 기자 = EXID 멤버이자 배우로 활동 중인 하니가 해명하고 싶은 사실이 있다고 밝혔다.

지난 21일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라디오스타'에서는 하니가 게스트로 출연한 가운데 브레이브걸스 얘기가 나왔다. 하니는 두 걸그룹이 '역주행'으로 엮이면서 해명하고 싶은 한 가지가 있다고 해 궁금증을 유발했다.

하니는 "역주행으로 연관돼서 '무슨 얘기를 해주고 싶냐, 선배로서 해주고 싶은 말' 이런 걸 많이들 물어보더라"라더니 "그런데 사실 저희가 선배가 아니다"라고 털어놔 출연진들을 깜짝 놀라게 했다.

하니는 "저희랑 브레이브걸스가 비슷한 시기에 데뷔했다. 같이 대기실 쓰고 그랬는데, 사실은 저희보다 더 오래 버틴 거 아니냐. 꿈을 포기하지 않은 건데 (제 이름으로) '브레이브걸스, 버텨줘서 고마워' 이런 식으로 기사가 나갔다"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하니는 "혹시 (저희가 늦게 데뷔했는데 이런 말이) 기분 상할까 봐 걱정도 됐다"라고 솔직한 마음을 고백했다.

이를 듣던 MC 김구라는 "이런 식의 해명을 매번 하면 되잖아"라고 생각을 전했다. 그러자 하니는 "그러고 있어요"라며 해맑게 대답해 폭소를 유발했다.

이날 하니는 EXID가 '위아래'로 역주행 했던 때를 떠올렸다. 특히 산타에게 받은 선물로 당시 기분을 표현하며 눈길을 끌었다. "산타 클로스가 갑자기 선물을 줬는데 내 것이 아닌 걸 받아서 다시 빼앗아 갈까 봐 선물을 풀지도 못하고 다시 가져갈 날만 기다리고 있었다"라고 말한 것.

하니는 "근데 지금 생각하면 그게 내 것이 맞았는데 조금 더 즐길 걸 그랬다. 일희일비 하지 않으려고 했었는데 그때 일희일비 좀 할 걸"이라고 털어놔 눈길을 모았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초호황기 올라탄 'HMM'…흠슬라 기적 만든 3가지 이유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