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온실가스 배출권 거래 시장조성자에 '하나금투·한투·SK증권'

머니투데이
  • 이창명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4.29 12:0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환경부, 산업은행과 기업은행 이어 증권사 3곳 선정…"배출권 거래시장 활성화 기대"

환경부 세종청사/사진제공=환경부
환경부 세종청사/사진제공=환경부
환경부는 온실가스 배출권 거래시장을 활성화하기 위해 하나금융투자와 한국투자증권, SK증권 등 증권사 3곳을 시장조성자로 추가 선정했다고 29일 밝혔다. 현행 시장조성자는 국책은행인 산업은행과 기업은행이다.

환경부는 사전에 신청한 총 7곳의 증권사 가운데 계량·비계량 평가를 거쳐 종합점수 고득점 순으로 하나금융투자 등 3곳 증권사를 계약대상자로 선정했다. 이들 증권사는 온실가스 배출권시장에 유동성을 공급하기 위해 환경부와 오는 30일 계약을 맺고 다음달 17일부터 시장조성 업무를 수행한다.

시장조성자로 지정되면 온실가스 배출권의 매수-매도 양방향 호가를 매일 제시하고 거래해야 하며 매달 환경부에 시장조성 실적을 보고하고 평가받아야 한다.

장이재 환경부 기후경제과장은 "이번에 지정된 시장조성자들이 배출권 시장에 활력을 불어넣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이는 합리적인 탄소 가격 형성을 통한 온실가스 감축으로 이어질 것"이라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김부겸 총리 인준안 통과…野 "민주주의 처참하게 유린"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