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아빠! 아빠! 아빠! 고마워용~~ 최고!!!!!"…한강 사망 대학생 '카톡'

머니투데이
  • 류원혜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115,242
  • 2021.05.03 07:52
  • 글자크기조절
  • 의견 15
/사진=손정민씨 아버지 손현씨 블로그
/사진=손정민씨 아버지 손현씨 블로그
서울 한강공원에서 잠이 들었다가 실종 엿새 만에 숨진 채 발견된 대학생 손정민씨(22)가 생전 아버지와 나눴던 카카오톡 대화 내용이 공개됐다.

손정민씨의 아버지 손현씨(50)는 지난 2일 자신의 블로그에 '아들과의 대화'라는 제목의 글을 올렸다. 손씨는 "오늘은 장례 이틀째다. 드디어 입관을 했다"며 운을 뗐다.

이어 "한강 물 속에서 혼자 외로웠을 아들을 생각하면 괴롭지만 예쁘게, 예쁘게 해줬다"며 "이제 제 아들과의 대화를 남기고자 한다. 제가 이모티콘을 선물한 뒤 그걸 써주면 너무 고마웠다"고 적었다.

손씨가 공개한 아들 정민씨와의 카카오톡 대화에는 '아빠 사랑해요'라는 이모티콘이 자주 등장했다. 또 정민씨는 아버지를 부를 때 '아빠! 아빠! 아빠!'라는 말이 담긴 이모티콘을 썼다.

손씨가 "아들아 사랑한다. 그리고 고맙다 잘 커 줘서"라고 말하자, 정민씨는 '아빠! 사랑해!'라는 말이 쓰인 이모티콘과 함께 "저도 고맙고 사랑합니다"라며 애정을 표현했다.
/사진=손정민씨 아버지 손현씨 블로그
/사진=손정민씨 아버지 손현씨 블로그
의대생인 아들을 격려하기 위해 손씨가 "아들, 본과 들어가니깐 열심히 지내서 기특하기도 하고 안쓰럽기도 하다. 넌 자랑스러운 아들이야"라고 말하자, 정민씨는 내일 보자고 답했지만 끝내 그 약속을 지키지 못했다.

손씨는 "전 세상에서 아들이 제일 사랑스러웠다. 이제 같이 여행은 못 가지만 아내와 이 집에서 영원히 살면서 아들 방을 똑같이 유지하기로 다짐했다"며 "이제 이 정민이 게시판은 이런 용도로 사용하고자 한다. 관심 있으신 분들은 언제나 환영한다"고 말했다.
/사진=손정민씨 아버지 손현씨 블로그
/사진=손정민씨 아버지 손현씨 블로그
손씨는 자식을 잃은 슬픔 속에서도 시신을 처음 발견한 민간구조사에게 감사의 뜻을 전했다. 민간구조사 차종욱씨(54)는 언론에서 실종 소식을 접하고 자발적으로 수색에 나섰고, 지난달 30일 수색견과 함께 반포 수상택시 승강장 근처에서 시신을 발견했다.

손씨는 "(차씨가) 물때까지 파악해서 구해주지 않았다면 정민이가 며칠째 찬 강물 속에 있었을 테고, 생각하기도 싫다"며 "정리되면 꼭 뵙고 인사드리겠다"고 했다.

이를 본 수많은 누리꾼들은 정민씨를 애도하며 아버지 손씨를 위로했다. 이들은 "많이 힘들겠지만 힘내시라", "마음 아파서 눈물이 난다. 기도하겠다", "부모님이 힘내셔야 하늘에서 지켜보는 정민씨도 마음이 덜 아플 것" 등 응원하는 댓글을 남겼다.

한편 경찰과 유족 등에 따르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이 지난 1일 정민씨의 시신을 부검한 결과 "시신의 부패가 진행돼 육안으로는 정확한 사인을 알 수 없다"는 1차 구두 소견을 낸 것으로 전해졌다.

왼쪽 귀 뒷부분과 빰에서는 상처가 발견됐는데 사망의 직접적 원인은 아닌 것으로 알려졌다. 정민씨의 사망원인은 정밀검사 결과가 나오는 약 15일 뒤 명확해질 것으로 보인다.

경찰은 정민씨과 관련해 사망추정 시간인 지난달 25일 새벽 2시~4시30분 사이 목격자를 찾는 등 정확한 사망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6월부터 서울집값 급등? 납량특집 수준의 대폭락 온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