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건강했던 아들, 군대 갔다 5개월째 못 걸어"…아버지의 눈물

머니투데이
  • 김자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23,905
  • 2021.05.04 06:4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15
/사진='육군훈련소 대신 전해드립니다' 페이스북 페이지
/사진='육군훈련소 대신 전해드립니다' 페이스북 페이지
한 육군 병사가 군대 내 가혹행위와 군 병원의 오진 등으로 5개월째 제대로 걷지 못하고 있다는 의혹이 나왔다.

육군 상무대 근무지원단에서 복무 중인 피해 병사의 아버지 A씨는 3일 페이스북 페이지 '육군훈련소 대신 전해드립니다'를 통해 "여느 청년처럼 건강하고 총명했던 아들이 5개월째 아예 걷지 못하고 있다"며 "부모로서 억장이 무너져 공유하고 싶은 마음이 간절하다"고 밝혔다.

A씨에 따르면 그의 아들은 입대 3개월 만인 지난해 11월 유격 훈련 도중 '어깨동무하고 앉았다 일어서기' 300회를 반복하던 중 인대가 파열됐다. 당시 A씨 아들은 통증을 호소했으나 군 측은 두달 가까이 꾀병이라면서 묵살한 것으로 전해진다.

A씨는 "이후 부상 부위 염증으로 고열 증세를 보이자 지난 1월 혹한기에 난방이 되지 않는 이발실에 아들을 가두고 24시간 동안 굶겼다"고 주장했다.

A씨가 육군본부 민원실에 항의하고 나서야 다음날 저녁 식사가 제공됐고, 부상 3개월 만에 세종 충남대병원에서 발목인대수술을 받았다.

A씨는 "열흘 뒤 '아들처럼 보살피겠다'는 소속부대장의 설득에 아들을 부대로 복귀시켰지만 이후 격리 과정(코로나19 예방차원)에서 세번이나 계단에서 굴러떨어지는 낙상 사고를 당했고 수술 부위가 벌어지면서 염증 수치가 정상수치의 18배인 9까지 오르내리는 상황"이라며 "부대 지휘관은 '지침대로 격리시킨 것 뿐'이라며 본인들의 책임은 없으니 제게 아들을 데려가 알아서 치료하라는 식으로 얘기했다"고 했다.

A씨의 아들은 완치가 안 됐지만 휴가 만료로 국군대전병원으로 복귀했다. 그러나 이후 군의관의 대처는 충격적이었다고 A씨는 말했다.

A씨는 "(군의관은)보지도 않고 '발목염좌 및 긴장, 무릎염좌 및 긴장'이라고 진단해 입원과 치료를 거부했다"며 "아들은 지금까지도 무릎 부위에 그 어떤 부상과 염증도 없다"고 강조했다.

당시 군의관은 "외부에서 수술한 환자에게는 약 한 알도 줄 수 없다"는 입장이었다. 이에 숙식만 가능한 정양센터로 옮겨 한 달을 지냈으나 A씨 아들의 상태는 점점 더 악화됐다.

A씨는 "통증을 호소할 때마다 응급실에서 진통제를 맞는 것 외에 별다른 조치를 취해주지 않았다"며 "결국 아들은 염증 수치가 비정상적으로 높아졌고 충남대 병원이 재수술과 항생제 치료를 권유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군의관이 허락하지 않자 대학병원 측 의사가 군의관에게 직접 연락했다"며 "그런데 그 군의관은 아들 상태에는 관심을 갖지 않고 해당 분야 권위자인 의사가 자신에게 연락한 것을 감격해하며 '교수가 내 이름을 어떻게 알고 있냐'와 같은 발언을 했고, 곧바로 입원조치를 해줬다"고 했다.

A씨의 아들은 낙상 사고로 인한 염증 전이 등으로 인해 3개월째 입원 치료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또 극심한 통증은 물론 항생제 부작용으로 인한 구토 및 어지러움, 정신적 고통으로 인한 우울 증세 등을 호소하고 있는 상태다.

참다못한 A씨는 아들의 상황을 정리해 국방부장관에 민원을 제기했으나, 민원 서류는 A씨가 가해자라고 생각하는 부대지휘관에게 전달됐다.

A씨는 "부대 증인인 병사들은 매일 가해자들에게 끌려가 취조를 당했고 진술서를 강요받았다"며 "심지어 국방부 감찰실은 제게 증거 자료가 있으면 볼테니 내놓으라는 식으로 나왔다"고 주장했다.

이어 "다시 한 번 국민권익위원회를 찾아가 알리고 재차 민원을 제기하자 군 관계자들은 이제야 아들을 찾아와 살폈다"고 털어놨다.

이와 관련 국방구 관계자는 "육군 부대뿐 아니라 군 병원도 연관돼 있기 때문에 감사관실에서 감찰조사 중인 사안"이라며 "확인되는 대로 조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매그나칩 기술 빼가려는 中…미래 먹거리 방어전 발등에 불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