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빌 게이츠 장녀 "부모 이혼, 가족 모두 힘든 시간…사생활 지켜주길"

머니투데이
  • 이정원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5.04 15:51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제니퍼게이츠/사진=제니퍼게이츠 인스타그램 캡처
제니퍼게이츠/사진=제니퍼게이츠 인스타그램 캡처
3일(현지시간) 이혼을 발표한 마이크로소프트(MS) 창업주 빌 게이츠와 멀린다 게이츠의 장녀가 가족들이 힘든 시간을 겪고 있다고 SNS를 통해 전했다. 상세한 심경은 밝히지 않았지만 사생활 보호와 따듯한 말을 부탁한다고 부탁했다.

제니퍼 게이츠(25)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부모의 이혼 선언 이후 "가족 모두 힘든 시기를 겪고 있다"면서 "가족뿐만 아니라 나 자신의 앞날과 감정을 가장 잘 지지할 수 있는 방법을 여전히 배우고 있으며 이곳(인스타그램)에서 표현할 수 있어서 감사하다"고 밝혔다.

게이츠 부부는 제니퍼와 아들 로리(22), 막내 딸 피비(19)를 두고 있다.

사진=제니퍼게이츠 인스타그램 캡처
사진=제니퍼게이츠 인스타그램 캡처
제니퍼는 "이별에 관한 어떤 것도 개인적으로 언급하지 않을 것이고, 여러분의 따듯한 말이 내게는 전부를 의미한다"고 썼다. 또 "우리 가족이 다음 단계를 계획하는 동안 사생활 보호에 대한 우리의 마음을 알아주어 감사하다"고 전했다.

제니퍼는 의대생으로, 지난 2월에는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알리면서 "슬프게도 백신이 천재 아빠를 내 뇌에 이식하진 못하더라. mRNA(백신)에 그런 힘이 있었더라면"이란 글을 올려 아버지를 둘러싸고 퍼진 코로나19 음모론에 반박했다.

한편 이날 빌 게이츠 부부는 공동 명의로 올린 트위터 메시지에서 "관계를 지속하려는 많은 노력 끝에 우리는 결혼생활을 끝내자는 결정을 내렸다"고 말했다. 이들은 "우리는 인생의 다음 단계에서 더이상 부부로서 함께 성장할 수 없다고 생각한다"고 이혼 사유를 전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코스피 오르는데, 삼성전자는 '제자리'…대만 확산세 때문?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