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오리온 1분기 영업이익 1019억, 전년比 5.1%…"국내외 성장"

머니투데이
  • 박미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5.06 17:08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매출 6020억원, 11.5% 증가… 수익 중심 경영, 제품군 확대

오리온 제품/사진= 오리온
오리온 제품/사진= 오리온
오리온그룹은 사업회사 오리온 (119,500원 상승1500 1.3%)이 올해 1분기 연결기준 매출액 6020억원, 영업이익 1019억원을 기록했다고 6일 밝혔다.

전년 동기 대비 매출액은 11.5%, 영업이익은 5.1% 성장했다. 코로나19로 경기가 어려운 상황에도 한국을 비롯해 중국, 베트남, 러시아 등 해외 법인들이 견고한 성장을 이어갔다. 효율과 수익 중심의 경영 효과와 대용식 등 국내외에서 신규 카테고리를 확대하며 성장 발판을 마련했다는 분석이다.

한국 법인은 매출이 4.2% 성장한 1988억원, 영업이익은 17.7% 성장한 353억원을 기록했다. 데이터 경영과 글로벌 통합 구매를 통한 효율적 원가관리로 높은 영업이익 성장률을 올렸다. '꼬북칩' 등 인기가 지속되는 가운데 스낵 제품이 7.6% 성장하며 전체 매출을 견인했다. 그래놀라 등 간편대용식도 전년 대비 66% 고성장했다. 해외 수출액도 꼬북칩이 미국 등지에서 인기를 끌며 전년 대비 52% 늘었다.

2분기에는 스낵 성수기를 앞두고 신제품 '콰삭칩'과 꼬북칩을 필두로 경쟁력을 높인다. 간편식 '마켓오네이처' 브랜드와 기능성 식품 브랜드로 재정비한 '닥터유' 제품군을 강화해 매출 성장을 이어갈 방침이다.

그룹의 신성장동력인 음료, 바이오 사업도 적극 추진한다. 여름 성수기를 맞아 '닥터유 제주용암수'의 마케팅 활동을 공격적으로 펼치고 바이오 사업도 국내 우수 바이오 기업 발굴을 통해 중국시장 진출을 위한 기반을 다져갈 계획이다.

중국 법인 매출액은 14.8% 성장한 3019억원, 영업이익은 1.7% 감소한 465억원을 기록했다. 지난해 개척한 뉴트리션바 시장에 이어 신규 카테고리인 대용식 시장에 진출하며 성장의 발판을 마련했다는 평가다. 영업이익은 유지류 단가가 30% 인상되는 등 원부자재 단가 상승, 시장경쟁력 강화를 위한 일시적인 행사, 지난해 코로나19 사태에 따른 정부보조금 혜택으로 인한 역기저효과 영향으로 전년 대비 소폭 감소했다.

2분기에는 대용식을 확장하고 3,4급지 소도시뿐 아니라 1,2급지 TT채널(전통소매점) 거래처 확장을 통한 시장 확대에 나선다. 음료 전문 경소상(중개판매상)을 개발해 '제주용암천' 입점을 확대하고 온라인 판매 활동도 강화한다.

베트남 법인은 매출액이 17.9% 성장한 829억원, 영업이익은 1.3% 감소한 157억원을 기록했다. 원화 대비 베트남동(VND) 환율 하락에 따른 영향으로 현지화 기준으로는 매출은 25.2%, 영업이익은 4.8% 성장했다. 파이, 종합선물세트 출고가 크게 늘고 '오스타', '스윙칩' 등 스낵 전용 매대 확보를 통해 소비자 접점을 늘렸다. 신제품 '톡', '마리카' 등 비스킷 제품군 확대도 주효했다. 양산빵 '쎄봉'도 현지 대용식 시장을 선도하는 제품으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2분기에는 생감자칩 신제품, 5000동(약 250원) 이하의 소포장 가성비 제품 등 차별화된 제품 출시로 매출 성장을 도모한다. 물류체제의 직공급 전환을 완료하고 효율화를 극대화한다.

러시아 법인은 루블화(RUB) 가치 하락에도 매출이 17% 성장한 231억원, 영업이익은 0.9% 성장한 36억원을 기록했다. 현지화 기준 매출액은 40.2%, 영업이익은 21% 성장했다. 2분기에는 초코파이의 시장 내 리더십을 공고히 하는 한편 파이와 비스킷 카테고리를 확대해 성장토대를 구축한다.

오리온 관계자는 "경쟁력 높은 신제품과 새로운 시장을 개척하며 국내외에서 성장세를 유지했다"며 "시장을 선도할 수 있는 신제품을 지속 선보이고 효율과 수익 중심의 경영을 통해 건강한 성장을 이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