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김어준 "청취율 1위" 자축한 날…'생태탕 인터뷰' 행정지도 징계

머니투데이
  • 오상헌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5.08 06:3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2

정치적 편향 시비에도 라디오 청취율 조사 또 1위
김어준 "많이 궁금해 한 청취율 더 올라, 놀라워"
장기하 '별일없이 산다' 오프닝 선곡, 비판론 일축
선거방송심의위, 野후보 의혹제기 격론끝 '행정지도'

김어준 "청취율 1위" 자축한 날…'생태탕 인터뷰' 행정지도 징계
정치적 편향성 논란으로 야권의 공적이 된 TBS(교통방송) 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이 서울·수도권 라디오 청취율 조사에서 어김없이 1위 자리를 지켰다.

진행자인 방송인 김어준씨는 7일 방송에서 청취율 1위 사실을 알린 뒤 보란듯이 록 포크 가수 '장기하와 얼굴들'의 '별일 없이 산다'를 오프닝 음악으로 깔았다. '니가 깜짝 놀랄만한 얘기를 들려주마. 아마 절대로 기쁘게 듣지는 못할거다'란 가사로 시작하는 노래다. 같은 날 선거방송심의위원회는 4.7 재보선 당시 뉴스공장의 야권 후보 의혹제기 방송과 관련해 격론을 벌인 끝에 경징계인 '행정지도'를 내리기로 했다.


뉴스공장 라디오 청취율 조사서 또 1위


8일 TBS에 따르면, '김어준의 뉴스공장'은 2021년 2라운드 서울, 수도권 라디오 청취율 조사에서 12.4% 청취율로 1위를 차지했다. 2위 프로그램과의 격차는 이전보다 2.8%포인트 더 벌어졌다. TBS는 "서울시장 재보궐선거를 계기로 불거진 정치 공세에도 1라운드 조사(11.8%)에 비해 청취율이 오히려 상승했다"며 "2018년 1라운드 단독 1위 이후 3년 넘게 청취율 최강자의 자리를 고수했다"고 자평했다.

TBS는 채널 점유율에서도 조사 대상 20개 채널 중 SBS파워FM(24.6%)에 이어 2위(14.3%)를 지켰다. 한국리서치가 진행한 이번 청취율 조사는 지난달 6일부터 19일까지 2주간 서울 및 수도권 지역에 거주하는 만 13세부터 69세 라디오 청취자 3000명을 대상으로 컴퓨터를 이용한 전화 면접 방식으로 진행됐다. 표본 오차는 95% 신뢰수준에 ±1.8%포인트다.


'별일없이 산다' 선곡, 비판여론 일축


김씨는 이날 오전 뉴스공장 방송 오프닝에서 "(지난 4.7) 보궐선거 이후 TBS와 뉴스공장과 관련된 수많은 (비판) 기사가 나왔는데 공교롭게도 같은 기간 청취율 조사가 있어서 많은 분들이 궁금해 했다"며 "결과가 어제 나왔다. 다시 한 번 라디오 청취율 1위다"라고 언급했다. 김씨의 발언이 끝나자 뉴스공장 방송에선 장기하와 얼굴들의 '별일 없이 산다'(아래 가사 전문)는 노래가 흘러나왔다.

'니가 깜짝 놀랄만한 얘기를 들려주마/ 아마 절대로 기쁘게 듣지는 못할거다/ 뭐냐하면 나는 별일 없이 산다 뭐 별다른 걱정 없다 ~이하 중략~니가 들으면 십중팔구 불쾌해질 얘기를 들려주마/ 오늘 밤 절대로 두다리 쭉뻗고 잠들진 못할거다/ 그게 뭐냐면 나는 별일 없이 산다 뭐 별다른 걱정 없다~이하 생략'는 가사를 담은 노래다.

국민의힘 소속 오세훈·박형준 서울·부산시장 당선 이후 서울시 예산을 지원받는 독립재단 TBS의 친여 성향과 김씨의 고액 출연료 등을 지적하는 야권의 공세와 비판 여론이 이어지고 있지만 전혀 개의치 않겠다는 뜻을 에둘러 표현한 것으로 해석된다. 경쟁 프로그램과의 격차를 더 벌려 청취율 1위 자리를 수성한 만큼 고액 출연료 시비에 근거가 없다는 점도 강조한 것으로 읽힌다.


선거방심위 격론 끝 5대4로 '행정지도'


김씨는 노래가 끝난 뒤엔 "청취율이 더 올랐다. 유일한 두 자리 숫자는 여전하고 아침 7~9시까지 TBS 청취율이 전체 라디오의 대략 5분의 1이 된다. 우리끼리 하는 얘기지만 놀라운 수치"라고 했다. 그런데 같은 날 선거방심위 심의에선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행정지도(권고) 내리는 결론이 나왔다.

4·7 재보선 직전인 지난달 5일 방송에서 당시 오세훈·박형준 국민의힘 서울·부산시장 후보의 의혹을 제기하는 익명 제보자 인터뷰를 3건 연달아 방송한 것과 관련해서다. 국민의힘은 "우리 견해를 대변할 수 있는 인사가 참여하지 않은 채 검증되지 않은 익명 제보자의 일방적인 주장을 방송했다"고 문제를 제기했다. 김씨는 이른바 '생태탕 사장님' 등 제보자 인터뷰 방송을 전후해 "오세훈·박형준 후보 쪽이 출연을 거부해 인터뷰 요청에 응하지 않고 있다"며 "언제든 반론을 달라"고 했다.

선거방심위 위원들은 이날 TBS 관계자들을 불러 '의견진술' 절차를 거친 뒤 격론을 주고 받은 끝에 경징계에 해당하는 '행정지도'(권고)로 결정했다. 9명의 위원 중 4명이 중징계인 법정제재(경고·주의)가 필요하다고 했고, 동수인 4명은 경징계인 행정지도(권고·의견제시)나 문제없음 의견을 내 입장이 팽팽했다. 결국 조항제 위원장이 일부 위원들의 반대에도 "여러 입장에서 볼 때 '권고'(행정지도)로 정리하자"는 의견을 내면서 결론이 났다. 중징계는 아니지만 법정제재 의견이 많았다는 점을 감안해 경징계 중에서도 상대적으로 높은 수위의 '권고' 결정이 내려진 것이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조용히! 말 그만 하세요!"...심판이 겨우 말린 삼성 vs 공정위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머니투데이 탄소중립 아카데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