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김광현 2승 또 무산…밀워키전 5⅓이닝 1실점에도 타선 0점 지원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5.12 10:5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한·미 개인 통산 1500탈삼진 달성

김광현의 시즌 2승은 다음을 기약하게 됐다. © AFP=뉴스1
김광현의 시즌 2승은 다음을 기약하게 됐다. © AFP=뉴스1
(서울=뉴스1) 이상철 기자 = 김광현(33·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이 3번째 도전에서도 시즌 2승에 실패했다. 밀워키 브루어스를 상대해 1실점으로 잘 막았지만 세인트루이스 타선의 득점 지원을 못 받았다. 그래도 삼진 6개를 잡으며 한·미 개인 통산 1500탈삼진 기록을 작성하는 등 내용은 좋았다.

김광현은 12일 오전(한국시간) 미국 위스콘신주 밀워키 아메리칸패밀리필드에서 열린 메이저리그(MLB) 밀워키전에 선발 등판해 5⅓이닝 5피안타 1볼넷 6탈삼진 1실점을 기록했다. 투구 수는 88개였으며 평균자책점은 3.06에서 2.74로 낮췄다.

하지만 김광현은 0-1로 뒤진 상황에서 강판, 승리투수 요건을 충족하지 못했다. 세인트루이스 타선은 김광현이 마운드에 있는 동안 밀워키 선발투수 프레디 페랄타를 공략하지 못하며 단 1점도 뽑지 못했다.

김광현은 지난해 밀워키 타선과 두 차례 상대해 7이닝 무실점과 5이닝 1실점으로 호투했는데, 이날 경기까지 더해 통산 밀워키전 평균자책점이 1.04가 됐다.

시즌 2승에 도전한 김광현은 이날 첫 이닝부터 탈삼진 2개를 잡으며 상큼하게 출발했다.

선두타자 콜튼 웡에게 2루타를 맞았지만 로렌조 케인을 예리한 슬라이더를 던져 헛스윙 삼진으로 아웃시켰고 이어 타이론 테일러를 범타로 처리했다. 그리고 4번타자 트래비스 쇼를 상대로 1볼 2스트라이크에서 위력적인 직구로 헛스윙을 유도, 첫 이닝을 마쳤다.

탈삼진 2개를 추가한 김광현은 한·미 개인 통산 정규시즌 1500탈삼진을 달성했다. 2007년 SK 와이번스에 입단한 김광현은 KBO리그에서 1456개의 삼진을 잡았으며 2020년 메이저리그 진출 후 이날 경기 전까지 44개의 탈삼진을 기록 중이었다.

김광현은 2회말에 루이스 유리아스를 중견수 뜬공, 매니 피냐를 삼진으로 처리했는데 잠시 제구 난조를 보였다. 재키 브래들리 주니어를 풀카운트 끝에 볼넷으로 내보낸 뒤 파블로 레예스를 상대로 볼 3개를 연달아 던졌다. 그렇지만 89.4마일 직구로 레예스를 우익수 뜬공으로 잡은 후 순항했다.

3회말을 탈삼진 1개를 포함해 삼자범퇴로 끝내더니 4회말까지 무실점 행진을 이어갔다. 1사 후 쇼에게 가운데 몰린 슬라이더를 던졌다가 2루타를 맞았으나 공 2개로 위기를 가볍게 탈출했다. 공 1개씩만 던져 유리아스를 투수 팝플라이 아웃, 피냐를 투수 땅볼 아웃으로 처리했다.

5회말에는 공 9개만 던졌다. 브래들리 주니어를 2루수 땅볼로 아웃시킨 후 레예스에게 좌전 안타를 허용했지만, 페랄타와 웡을 각각 삼진, 유격수 직선타로 잡았다.

김광현의 무실점은 6회말 깨졌다. 선두타자 케인에게 2루타를 허용한 다음에 테일러를 삼진 아웃시키며 한숨을 돌렸으나 쇼와 힘겨운 싸움을 벌였다. 풀카운트 끝에 던진 83마일 슬라이더를 쇼가 방망이로 맞혔고, 타구는 바운드 후 외야 관중석으로 넘어갔다.

세인트루이스는 김광현이 실점하자마자 투수를 교체했다. 라이언 헤슬리가 1사 2루에서 구원 등판해 추가 실점을 막으면서 김광현의 실점은 1점이 됐다.

세인트루이스 타선은 이날 답답했는데 6회초까지 안타가 겨우 1개였다. 6회초 선두타자로 나선 김광현이 페랄타의 포구 실책으로 출루했으나 후속타자는 침묵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삼성의 초격차에 삼성이 당하다"…'美日 밀월' TSMC의 역습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