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수소선도 도시 서울' 수소차 생태계 확대 나선다…민관 역할분담·충전인프라 확충

머니투데이
  • 강주헌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5.16 08:33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수소선도 도시 서울' 수소차 생태계 확대 나선다…민관 역할분담·충전인프라 확충
기후변화 위기에 대응하기 위한 탄소중립이 시대적 과제로 떠오른 가운데 정부와 지방자치단체도 친환경차 보급 확대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특히 다른 국가와 비교해 판매·보급에서 앞선 수소차에 주목한다. 현대차 (225,500원 상승3000 -1.3%), SK (275,500원 상승2000 -0.7%) 등 국내 민간기업도 미래 먹거리 산업인 수소경제에 투자하며 발을 맞추고 있다.

하지만 수소 생태계 확대는 아직 갈 길이 멀다. 수소차의 경우 보급 확대를 위해 충전인프라 확충이 과제로 꼽힌다. 수소차 상용화를 이루기 위해선 지자체의 적극적인 역할은 물론 민·관의 역할 분담 등 협력이 필요하다는 목소리가 나온다.

16일 관계 부처에 따르면 서울시는 '수소차 선도도시 서울' 마스터플랜 계획을 세우고 수소차 공급에 나서고 있다. 내년까지 수소차 4934대 보급과 수소충전소도 15기 이상 확대 구축할 계획이다. 시·구 산하기관 공공차는 올해부터 새롭게 구매하는 차량 100% 친환경차량으로 의무도입한다.

수소차 확대는 친환경 기조에 발맞춘 시대적 흐름이다. 수소차는 주행 중 온실가스 배출이 없다. 내연기관차와 달리 엔진이 없어 대기오염물질이 배출되지 않을 뿐 아니라 공기 정화 기능이 있어 공기 중 미세먼지를 저감하는 기능을 갖고 있다.

그러나 친환경차 보급은 목표 대비 확산이 더딘 상황이다. 정부가 지난 2월 발표한 '제4차 친환경자동차 기본계획(2021~2025)'에 따르면, 연도별 목표달성률은 2017년 103%, 2018년 98%, 2019년 84%, 2020년 1~9월 48.7%로 나타났다.

서울시는 수소차 충전소를 늘리려 하지만 보급량에 비해 충전소는 현저히 부족한 실정이다. 서울의 경우 현재 운영 중인 수소충전소는 단 4곳에 불과하다. 국회수소전기차충전소, H강동수소충전소, 상암수소스테이션, 양재그린카스테이션 등이다.
'수소선도 도시 서울' 수소차 생태계 확대 나선다…민관 역할분담·충전인프라 확충
일본·독일 등 해외 사례를 보면 우리나라보다 수소차 보급이 적지만 지난해 12월 기준 수소 충전소는 전 세계 490개 중 일본은 137개(1위), 독일은 93개(2위)를 차지하고 있다. 한국 47개(4위)에 그쳤다. 이 나라들은 수소충전 인프라 구축 후 수소차 보급을 내세웠다.

일본은 2019년 수소연료전지 전략 로드맵을 통해 수소충전소를 2025년 320개, 2030년까지 900개로 늘리겠다는 계획이다. 특수목적법인(SPC)를 설립해 적자가 불가피한 수소 인프라 사업에 민간의 참여를 독려한다. 수소충전소는 설치비용의 2분의1에서 3분의2까지 보조금을 지원한다. 독일은 2025년까지 충전소를 400개로 늘릴 계획이다. 이미 현재 87개의 수소충전소가 운영 중이다.

정부도 수소차 보급의 마스터플랜을 짜논 상태다. 2025년까지 20만대, 2030년까지 85만대로 보급을 늘리는 게 목표다. 수소차 보급의지가 높은 지자체와 협력해 수소충전소 및 수소차 시범사업을 추진하는 '수소상용차 선도 지자체 프로젝트'를 진행 중이다. 지난달 수소충전소 설치 인허가권이 지자체에서 환경부로 이관하는 내용의 대기환경보전법이 개정하는 등 제도적 개선으로도 발을 맞춘다.

정부의 수소경제 정책에 호응해 SK, 포스코, 현대차, 한화, 효성 등 5개 그룹사도 수소부문에 총 43조원을 투자한다. 민간투자의 성공으로 수소경제시장 확대하고 경제성을 제고시켜 다시 추가 투자와 기업 유입으로 이어지는 선순환 구조 구축이 목표다. 정부·지자체는 법 제·개정, 규제개선, 연구개발(R&D) 지원 등 산업 생태계를 구축해 민간의 투자와 시너지를 낼 수 있다.

수소차 보급 확대를 위해선 도심형 수소충전소 확충해야 한다는 지적이 나온다. 입지규제 완화와 국공유부지를 활용하는 방안을 지속 추진해야 한다는 것. 한국은 수소충전소가 외곽지역에 있는 산업단지, 압축천연가스(CNG)·액화석유가스(LPG)충전소, 휴게소, 공공시설 등에 주로 입지해 충전편의성이 떨어진다.

특히 많은 인구가 밀집돼있는 서울시에는 수소운송, 충전소 부지면적·사용량 등 경제성을 고려하면 액화수소충전소 구축이 대안이 될 수 있다. 주민들에게 알리는 효과적인 홍보도 필요한 가운데 액화수소는 기체보다 저압 상태로 안전성을 강조하기에도 좋다.

서울시 관계자는 "민·관의 역할분담 등 협력을 통한 충전 인프라 구축으로 수소차 보급 확대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7만전자' 되자 또 파운드리 분사설...삼성 반도체의 고민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머니투데이 탄소중립 아카데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