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공정위, 대형 가상자산 거래소 일제 현장조사

머니투데이
  • 세종=유선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5.13 11:52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공정거래위원회가 빗썸과 업비트 등 대형 가상자산(암호화폐) 거래사이트 업체들을 상대로 현장조사를 벌였다. 2017년 12월 이후 3년여 만이다.

12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공정위는 지난달말쯤 빗썸·업비트·코인원·코빗을 비롯한 다수의 가상자산 거래사이트 운영 업체에 대해 현장조사를 단행했다.

공정위는 업체들이 시스템 장애 등을 이유로 책임을 회피하는 조항을 약관에 두는 것이 불가피한지 여부 등을 집중 조사한 것으로 알려졌다.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