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황석영 "4·19 혁명 때 친구 잃고 방황…퇴학당해 소설 쓰기 시작"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5.13 23:1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대화의 희열 3' 13일 방송

KBS 2TV '대화의 희열 3' 캡처 © 뉴스1
KBS 2TV '대화의 희열 3'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이지현 기자 = '대화의 희열 3' 황석영이 소설을 쓰기 시작한 계기를 밝혔다.

13일 오후 방송된 KBS 2TV 예능 프로그램 '대화의 희열 3'에서는 첫 번째 게스트로 '한국 문학계 거장' 소설가 황석영이 등장해 시선을 모았다.

황석영 작가는 4·19 혁명 때 있었던 일로 인해 소설을 쓰기 시작했다고 밝혔다. 당시 현장에 있었다던 그는 "17살 때였다. 시위 현장이 제가 다니는 경복고 앞이었다. (시위로 시끄러워지고) 학생들이 동요하니까 하교하라고 하더라"라고 회상했다.

황석영 작가는 흥분 반, 호기심 반으로 시위대에 휩쓸렸다고. 그는 "건물 옥상에 전투 경찰들이 있었던 것 같다. 시위 군중을 향해 사격을 하더라. 총소리 나니까 사람들이 쫙 흩어졌다. 근데 보니까 친구 안종길이 안 오더라. 쓰러진 거다. 관자놀이에 피를 맞았었다"라며 기억을 더듬었다.

황석영 작가는 "병원에 실려가고 이후 제가 병원에 갔는데 종길이가 없는 거다. 한쪽에 시신들을 모아놨는데 거기에 있었다. 그러고 나서 학교 생활을 하기 싫어졌다. 학교 안 가고 설악산 가서 한 일주일씩 있다 오고 그랬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황석영 작가는 "고등학교 3학년 1학기 때 퇴학당했다. 그 사건 때문에 소설이라는 걸 처음 쓰기 시작했다"라고 털어놔 눈길을 모았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세종·강북 아파트 종부세 배제…'마래푸' 보유세 10만원↓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