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김부겸 총리 "철저히 통합 지향...국민 삶 정상으로 돌아가야"

머니투데이
  • 유효송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5.14 08:46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상보)

김부겸 신임 국무총리가 14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로 첫 출근을 하며 소감을 말하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은 이날 오전 김 총리 임명안을 재가했다/사진=뉴스1
김부겸 신임 국무총리가 14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로 첫 출근을 하며 소감을 말하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은 이날 오전 김 총리 임명안을 재가했다/사진=뉴스1
김부겸 신임 국무총리는 14일 "철저하게 통합을 지향하는 총리가 되겠다"고 말했다.

김 총리는 이날 오전 정부서울청사 정현관 출근길에 취재진을 만나 "이 어려움은 우리 모두 함께라야 극복할 수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김 총리는 "여러가지로 부족한 저에게 일할 기회를 주신 문재인 대통령과 동의를 해준 국회에 감사드린다"며 "무엇보다 믿고 격려해준 국민 여러분께 거듭 감사드린다"고 소감을 밝혔다.

그러면서 "코로나19(COVID-19)와의 싸움이 힘들고 또 많은 국민들이 지쳐있다는 것을 잘 안다"며 "우리는 결국 긴 민족사를 보더라도 이 싸움을 잘 끝내야 우리 민족, 후배, 후손들에게 좋은 공동체를 물려줄 수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이 싸움에 정말 헌신적으로 버텨오신 국민분들께 다시 한 번 감사드린다"고 덧붙였다.

김 총리는 "어려운 싸움 과정에서 어느새 우리는 '서로 각자 자기 힘으로'라는 게 있었다면 이제는 '우리 함께 모두' 정신으로 되돌아가야만 대한민국의 본래 모습 찾을 수 있다"며 "부족하지만 저와 모든 공직자들이 정말로 혼신의 힘을 다해 어려움을 국민과 함께 극복하고 코로나19 이후에 새로운 대한민국의 여러가지 도전적 과제를 함께 극복할 수 있도록 잘 준비하겠다"고 강조했다.

국회와의 관계에 대해서는 "우리 모두 함께라야 극복할 수 있을 것"이라며 "철저하게 통합 지향하고 일하는 자세나 앞으로 일 풀어나가는 방식도 국민 마음 하나로 모으는 방법으로 해내겠다. 여야 모두에게 성심성의껏 상황을 설명드리고 호소하겠다"고 답했다.

경제 정책에 대해서는 "코로나19와의 싸움 과정에서 사회적인 거리두기 등으로 정상적인 일상으로 돌아가지 못하고 있다"라며 "이 과정에서 국민의 삶이 정상으로 되돌아가야만 여러 경제정책이 제 역할을 할 수 있다. 나중에 준비를 차분히 해서 국민께서 해볼 수 있겠다는 마음 드시도록 정책을 해보겠다"고 다짐을 밝혔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코스피 또 사상 최고치…"기술주·성장주 당분간 강세"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