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선녀들' 전현무, 5·18 민주화 운동 총탄 흔적에 "완전 벌집"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5.16 15:54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선녀들© 뉴스1
선녀들© 뉴스1
(서울=뉴스1) 황미현 기자 = ‘선을 넘는 녀석들’ 전현무가 5.18 민주화운동 당시 남은 '총탄 흔적'에 경악한다.

16일 방송되는 MBC ‘선을 넘는 녀석들 : 마스터-X’(연출 한승훈/이하 ‘선녀들’) 4회는 ‘역사’와 ‘기록’이 크로스 된 배움 여행으로 꾸며진다. 전현무, 김종민, 유병재는 ‘역사 마스터’ 심용환과 5.18 민주화운동 현장에 있었던 목격자 ‘생생 마스터’ 인요한과 함께, 1980년 5월 광주의 진실을 따라가는 여행을 펼친다.

이날 ‘선녀들’은 5.18 민주화운동의 흔적을 품은 건물과 마주했다. 총탄 흔적이 가득한 건물 ‘전일빌딩’이었다. ‘전일빌딩’은 광주 학생들과 시민들이 민주화를 외쳤던 금남로에 위치해, 그날의 치열한 기억을 품고 있었다. 이를 본 전현무는 “벽이 완전히 벌집이다”라고 말하며, 보고도 믿기지 않는 광경에 탄식을 쏟아냈다고.

이어 ‘전일빌딩’ 안으로 들어간 ‘선녀들’은 더욱 충격적인 광경에 입을 다물지 못했다고 한다. 그곳에는 총탄 흔적의 진실을 말하는 역사의 비밀이 있었다. ‘선녀들’은 40여 년이 흘렀지만 고스란히 느껴지는 그때의 공포를 실감하며, 탄흔에서 눈을 떼지 못했다는 후문. 5.18 민주화운동 당시 이곳에서는 어떤 일들이 있던 것일까. 아직도 밝혀지지 않은 ‘전일빌딩’ 총격 사건의 전말에 관심이 집중된다.

번호를 매겨야 할 정도로 많은 탄흔들로 ‘선녀들’의 마음을 아프게 한 ‘전일빌딩’이 품은 5.18 광주의 이야기는 이날 밤 9시 10분 방송되는 MBC ‘선을 넘는 녀석들 : 마스터-X’에서 확인할 수 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