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진실규명 포기하지 않을 것"…5·18민주화운동 41주년 기념식 엄수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5.18 11:58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김부겸 국무총리·여야 정치권·5월 유족 등 99명 참여
김 총리 "무릎 꿇고 용서구하라"

김부겸 국무총리가 18일 오전 광주 북구 운정동 국립5·18민주묘지에서 열린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에서 기념사를 하고 있다. 2021.5.18/뉴스1 © News1 황희규 기자
김부겸 국무총리가 18일 오전 광주 북구 운정동 국립5·18민주묘지에서 열린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에서 기념사를 하고 있다. 2021.5.18/뉴스1 © News1 황희규 기자
(광주=뉴스1) 고귀한 기자 = 5·18민주화운동 제41주년 기념식이 18일 오전 10시 광주 북구 운정동 국립 5·18민주묘지에서 '우리들의 오월'이란 주제로 엄수됐다.

국가보훈처 주관으로 열린 이날 기념식은 코로나19 여파로 5·18 민주유공자와 유족을 비롯해 정부 인사, 각계대표, 학생 등 99명으로 참석자가 제한된 가운데 진행됐다.

기념식은 헌화와 분향, 국민의례, 경과보고, 기념공연 1·2막, 기념사, '임을 위한 행진곡' 제창 등 순으로 45분간 열렸다.

기념식은 5·18 당시 희생자로 올해 최초로 사진이 발견된 고(故) 전재수군과 투사회보의 필경사로 활약한 박용준 열사의 사연을 담은 영상과 함께 '바위섬' 추모연주로 시작됐다.

또 '기록을 말하다'라는 주제로 유네스코 기록물로 등재된 5·18 당시의 일기 등을 활용한 독백형식의 공연이 이어졌다.

김부겸 국무총리는 기념사를 통해 "찾지 못한 시신들, 헬기 사격, 발포책임자 규명 등 아직 밝혀내야 할 진실이 많다"며 "대한민국은 '오월 광주'에 대한 완전한 진실이 규명될 때까지 결코 포기하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 총리는 "41년 전 5월, 우리의 민주주의는 신군부의 야욕에 무참히 짓밟혔다"며 "부산과 마산에서 타오른 시민들의 저항과 '서울의 봄'을 지키고자 했던 힘이 약해져가던 바로 그때, 광주의 시민들이 일어섰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계엄군으로 참여했던 군인들의 용기 있는 진술로 진실이 밝혀지고 있는 이 시점에도, 내란 목적 살인죄를 저지른 핵심 책임자들은 단 한마디의 고백과 사과도 없다"고 지적했다.

김 총리는 "역사의 이름으로, 광주의 이름으로 요구한다"며 "그날의 진실을 밝히고, 광주 앞에 무릎 꿇고 용서를 구하라"고 촉구했다.

특히 "대한민국은 '오월 광주'에 대한 완전한 진실이 규명될 때까지 결코 포기하지 않을 것"이라고 다짐했다.

기념식은 참석자들이 모두 일어나 '임을 위한 행진곡'을 제창하며 마무리 됐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