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코로나 수혜주' 삼천리자전거, 52주 신고가 경신

머니투데이
  • 구단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1.05.20 13:26
  • 글자크기조절
코로나19(COVID-19) 수혜주 중 하나로 꼽히는 삼천리자전거 (6,290원 ▲30 +0.48%)가 52주 신고가를 경신했다.

20일 오후 1시24분 삼천리자전거는 전 거래일보다 1050원(6.93%) 오른 1만6200원에 거래되고 있다. 장 중 1만7300원까지 치솟아 52주 신고가를 새로 쓰기도 했다.

코로나19로 인해 여가활동이 제한되자 실외 레저활동인 자전거가 인기 스포츠로 꼽히면서 삼천리자전거 주가도 큰 폭으로 뛰었다.

증권가는 전기 자전거 기반 사업이 앞으로의 성장 동력이 될 것이라고 진단하기도 했다.

박찬솔 SK증권 연구원은 "2021년 전기자전거 매출액은 전년 대비 83.5% 성장한 246억원을 예상한다"며 "E-Scooter, E-Roadster 등의 출시로 배민라이더스 등 긱 이코노미 내의 점유율 확대가 향후 밸류에이션 재평가의 중요한 요소가 될 것"이라고 분석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더는 못 버텨" 영끌족의 최후…아파트 경매 49% '급증'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