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10분만에 완판된 '크린토피아 라면'…실패없는 한정판 콜라보

머니투데이
  • 김은령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5.26 15:12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10분만에 완판된 '크린토피아 라면'…실패없는 한정판 콜라보
뜬금없는 조합의 콜라보레이션 제품들이 유통업계를 달구고 있다. 이번엔 세탁전문기업 '크린토피아'다. 11번가와 크린토피아, 오뚜기가 협업해 내놓은 한정판 제품 '크린토피아로 깨끗해진라면'은 오픈 10분만에 준비된 2000개 제품이 완판됐다.

11번가는 26일 오전 11시부터 '크린토피아로 깨끗해진라면 세트'는 2000세트를 한정 판매했다. '크린토피아로 깨끗해진라면'(진라면 매운맛, 4봉), '크린토피아 세탁권' 3000원권, '계량컵'으로 구성됐다. 배송비 3000원만 내면 약 1만원 상당의 제품들을 모두 받을 수 있어 오픈 10분만에 전량 매진됐다.

하이트진로의 '진로 두꺼비', 장수막걸리 '쌀포대 에코백' 삼양식품의 '불닭 침구' 등 한정판 콜라보 제품들을 꾸준히 내놓고 있는 11번가는 올해에는 크린토피아와 손잡고 다양한 제품을 꾸준히 선보일 계획이다. 첫번째 제품인 크린토피아로 깨끗해 진라면의 빠른 완판으로 실패없는 콜라보 맛집의 경쟁력을 증명했다. 크린토피아는 '뽀송이' 캐릭터, 차은우 옷걸이 등 이색 굿즈를 만들어 내는 등 '굿즈' 사업을 활발하게 진행하고 있다.

앞서 11번가가 내놓은 하이트진로 굿즈는 판매 때마다 준비한 물량이 30초 만에 완판 됐고 지난 21일 '최준'과 함께 진행한 '테라'의 한정판 굿즈 라이브방송에는 시청자수가 25만 명까지 몰리고 전 제품 모두 방송 시간 내 빠르게 팔렸다

'펀(fun) 마케팅'은 소비 시장에 중요한 축이 된 MZ(밀레니얼)세대를 끌어 당기기 위해 유통업계에서 필수적인 마케팅이 됐다. 이색적인 콜라보 제품으로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 등에서 화제를 일으키고 입소문이 일어나는 것이 중요해진 것.

이에 따라 유통업체들도 제조업체들과 협업을 통해 콜라보 제품들을 기획하고 단독으로 판매하는 시도를 지속하고 있다. SSG닷컴의 경우 스타벅스 굿즈를 활용한 제품을 기획, 단독판매하고 있고 롯데온은 롯데제과의 껌 브랜드를 활용해 '껌온' 침구 등을 판매중이다.

이같은 이색 단독 상품들은 소비자들을 찾아오게 만드는 역할을 톡톡히 한다. 업계 관계자는 "펀 마케팅을 위해 기획한 상품들은 매출이나 이익보다는 소비자들 발길을 끌고 화제 몰이를 하는 역할을 하기 위한 제품들"이라며 "경쟁이 치열해지고 업체별로 차별화가 쉽지 않은 상황에서 이와 같은 단독 제품을 만들어내는 노력이 지속될 것"이라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카카오 대신 삼전 샀는데…8만원도 위태, 속타는 개미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