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단독] 네이버 vs 카카오…구글 안드로이드 오토에서 맞대결

머니투데이
  • 윤지혜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12,246
  • 2021.06.07 05:3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구글은 2018년 카카오의 내비게이션 앱 '카카오내비'를 기본 탑재한 구글 안드로이드 오토를 선보였다. /사진=머니투데이 DB
구글은 2018년 카카오의 내비게이션 앱 '카카오내비'를 기본 탑재한 구글 안드로이드 오토를 선보였다. /사진=머니투데이 DB
네이버(NAVER (372,500원 상승1000 -0.3%))가 구글의 차량용 인포테인먼트(IVI·In-Vehicle Infotainmen) 플랫폼 '안드로이드 오토'와 연동되는 '네이버지도' 앱을 출시한다. 2018년부터 구글 안드로이드 오토를 선점해온 카카오모빌리티와의 한판 대결이 예상된다.

6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네이버는 구글 안드로이드 오토에서 이용할 수 있는 네이버지도 앱을 빠르면 이달 중 출시한다. 당초 네이버는 지난달 구글 앱마켓인 구글플레이에서 해당 버전을 선보일 예정이었으나, 내부적으로 시스템 보완이 필요해 출시 일정을 미뤘다.

안드로이드 오토란 차량 내부 화면을 스마트폰과 연결하는 시스템으로, 안드로이드 스마트폰의 △인공지능(AI) 음성인식 △내비게이션 △음원 스트리밍 서비스를 차량 대시보드에서도 이용할 수 있게 해준다. 현대·기아·르노·쉐보레·쌍용·BMW 등 최근 출시되는 대부분의 자동차는 안드로이드 오토를 탑재했다.

네이버는 안드로이드 오토 상용버전 출시로 네이버지도 내비게이션 이용률을 끌어올린다는 방침이다. 네이버지도는 국내 1위 지도 앱이지만 '길찾기'와 '플레이스' 중심이어서 내비게이션 이용률은 미미했다. 모바일 내비게이션 단일 시장 1위는 SK텔레콤 (334,000원 상승6000 1.8%)의 자회사 티맵모빌리티의 '티맵'으로 누적 이용자가 1800만명에 달한다. 그 뒤를 카카오내비(1600만명)가 바짝 쫓고 있다.


韓 안드로이드 오토, 카카오 선점·티맵 고전…네이버엔 '기회'


네이버의 주요 경쟁자는 안드로이드 오토를 선점한 카카오모빌리티다. 그동안 구글은 한 국가당 하나의 내비게이션만 허용해왔는데, 국내 지도 반출 및 군사시설 노출 등의 문제로 국내에서 구글맵 사용이 어렵게 되자 지난 2018년 카카오내비를 기본 탑재한 안드로이드 오토를 선보였다. 국내 안드로이드 오토 이용자에겐 카카오내비가 가장 친숙한 앱인 셈이다.

최근 구글이 정책을 바꿔 다양한 내비게이션 앱을 허용하면서 티맵도 지난 4월 관련 버전을 정식출시했으나 고전하는 점도 네이버엔 호재다.

구글은 구글플레이에서 내려받은 앱만 안드로이드 오토와 연동할 수 있게 했다. 그러나 SK텔레콤 이용자의 스마트폰에 선탑재된 티맵은 SK텔레콤이 1대 주주인 토종 앱마켓 '원스토어'용이어서 안드로이드 오토에서 구동되지 않는다. 즉, 이용자가 구글플레이에서 티맵을 다시 내려받아야 해 티맵 점유율 확대에 제동이 걸린 상황이다. 네이버가 상대적으로 후발주자 임에도 반전을 노리는 배경이다.

네이버 관계자는 "차량용 IVI 플랫폼으로 내비게이션을 이용하거나 오디오를 청취하는 등 다양한 차량 내 경험을 원하는 이용자가 늘면서 안드로이드 오토 버전을 준비하게 됐다"며 "정확한 출시 시점은 미정"이라고 말했다.


네이버, 아픈 손가락 '어웨이' 대신 '웨일'로 IVI 시장 재도전


네이버랩스가 지난 2017년 선보인 IVI 플랫폼 '어웨이' /사진=머니투데이 DB
네이버랩스가 지난 2017년 선보인 IVI 플랫폼 '어웨이' /사진=머니투데이 DB
한편에선 네이버가 구글 안드로이드 오토에 들어가는 것 자체가 '뼈아프다'고 지적한다. 네이버랩스가 지난 2017년 분사 후 일반 이용자를 대상으로 내놓은 첫 서비스가 IVI 플랫폼 '어웨이(AWAY)'였기 때문이다. 네이버는 어웨이를 차량공유업체 '그린카' 1000대에 장착하며 의욕을 나타냈으나, 현재는 구글·애플 등에 밀려 개발이 중단된 상태다.

이에 대해 네이버는 웹 브라우저 '웨일' 기반의 IVI 플랫폼으로 방향을 전환했을 뿐, IVI 플랫폼 시장을 포기한 건 아니라는 입장이다. 웹 브라우저는 자동차가 구글·애플 등 어떤 OS를 탑재했더라도 디스플레이와 네트워크만 있다면 언제 어디서든 이용할 수 있어 범용성이 높다. 이를 위해 네이버는 IVI 솔루션 전문기업인 콘티넨탈오토모티브코리아, 드림에이스와 양해각서(MOU)를 맺기도 했다. 또 네이버는 현대자동차그룹이 오는 2022년을 목표로 독자 구축하는 차량용 OS에 검색·지도·쇼핑·웹툰 등의 서비스도 제공키로 했다.

네이버 관계자는 "웹 브라우저 기반의 차량용 IVI 시스템은 모든 OS에서 구동돼 OS마다 별도의 앱을 만들지 않아도 된다"라며 "어웨이보단 웨일 기반이 성공 가능성이 더 크다고 판단해 방향을 바꾼 것"이라고 설명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삼성의 초격차에 삼성이 당하다"…'美日 밀월' TSMC의 역습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