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광주 참사' 구청장 "민원 들어왔지만 적절한 조치 못해…반성"

머니투데이
  • 임현정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6.11 10:48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9일 오후 4시22분쯤 광주 동구 학동 재개발지역에서 철거 중이던 5층 건물 1동이 무너져 도로를 달리던 시내버스를 덮치는 사고가 발생했다./뉴스1
9일 오후 4시22분쯤 광주 동구 학동 재개발지역에서 철거 중이던 5층 건물 1동이 무너져 도로를 달리던 시내버스를 덮치는 사고가 발생했다./뉴스1
17명의 사상자를 낸 광주 건물 붕괴 사고를 사전에 막을 수 있었던 기회가 최소 두 차례 있었던 것으로 파악됐다.

11일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서는 사고수습본부 본부장인 광주시 임택 동구청장이 출연했다.

임 청장은 사고의 1차적인 원인에 대해 "건물 해체 계획서에 건물을 해체하는 작업 진행의 순서가 있는데 순서를 제대로 지켜지지 않았다고 추정하고 있다"며 사고 당일에 이 같은 과정을 지켜 볼 감리자가 현장에 없었다고 보고 있다고 전했다.

하지만 그 전에 이미 붕괴의 징조가 있었고 시민들이 신고까지 했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두 달 전 권익위원회를 통해 '해당 건물의 철거하는 방식이 위험하다'는 신고가 들어왔다는 것에 대해 임 청장은 "제보를 받고 현장을 나갔는데 그 철거 작업은 완료가 됐다"며 "공문만 조합에 보낸 걸로 확인했다"고 밝혔다.

이어 "공문 한 장으로 이 문제를 했다는 점에 대해서는 적절하지 않다고 본다. 그런 부분에 대해서는 수사와 관계없이 내부에서 철저히 조사를 해서 엄중하게 문책하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또 사고 8일 전에도 '돌덩이가 떨어지는데 안전장치가 하나도 없다'는 신고가 구청에 직접 들어온 것에 대해선 "아마 적절한 조치를 하지 못한 걸로 확인된다"며 "큰 도로변이었기 때문에 교통안전대책이라든지 차량 통제라든지 이런 것들을 했었다면 무고한 시민들이 희생되지 않았을 것이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해당 민원을 접수했던 담당자가 아직까지 확인되지 않았다고 전했다.

이같은 전조증상으로 인해 사고 당시 현장에 있던 노동자 4명은 모두 대피했지만 그들이 어떤 조처를 취했는지 묻는 질문도 나왔다. 임 청장은 "목격자에 따르면 워낙 순식간에 1초 사이에 벌어진 일이기 때문에 그 사이에 교통통제 같은 걸 못 했던 것 같다"며 "안전대책이 마련됐어야 한다는 게 더 중요한 문제일 것 같다"고 말했다.

구청에서 철거 현장 주변 통제를 어디까지 할 지 관리하지 않느냐는 질문엔 "현실적으로 여러가지 어려움 때문에 그렇게 하지는 못한다. 중요한 철거 작업에 대해서 한 번 더 꼼꼼하게 세심하게 챙겼어야 되는데 그런 점에서 저희들도 지금 반성을 하고 있다"며 재발방지책까지 책임지겠다고 말했다. 해당 사고 현장은 인도는 통제가 됐지만 차도까지는 통제가 되지 않았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삼성 창업주가 남긴 마지막 질문…"부자는 나쁜 사람인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