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미·러 회담…'상습 지각' 푸틴이 먼저 입장, 식사도 같이 안한다

머니투데이
  • 박가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6.16 06:53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왼쪽)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사진=AFP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왼쪽)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사진=AFP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16일(현지시간) 스위스에서 첫 회담을 갖는다. 미국과 러시아의 관계가 경색 국면을 이어가고 있는 만큼 이번 회담에서 양측이 어떤 성과를 낼 수 있을지 주목된다.

15일(이하 현지시간) CNN, 워싱턴포스트(WP) 등에 따르면 바이든 대통령은 푸틴 대통령과의 정상회담을 하루 앞둔 이날 스위스 제네바에 도착했다.

두 정상은 16일 제네바에 위치한 고택 '빌라 라 그렁주'에서 두 차례 회담을 가질 계획이다. 한 차례 회담은 소규모로, 나머지 한 차례는 보좌진을 포함한 대규모 회의로 진행된다. 회담은 총 4~5시간가량 소요될 것으로 보인다.

회담장에 입장하는 순서도 정해졌다. 푸틴 대통령이 먼저 입장하고 바이든 대통령이 뒤따를 예정이다. 외국 정상과의 회담에서 상습 지각하는 푸틴 대통령이 회담장에 늦게 등장하는 것을 막기 위한 조치로 풀이된다. 푸틴 대통령은 2014년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와의 회담 당시 무려 4시간15분이나 늦게 나타나기도 했다.

이날 정상 간 단독 회담은 이뤄지지 않을 것으로 예상된다. 바이든 대통령과 푸틴 대통령은 식사도 함께하지 않는다. 통상 정상회담 후 양국 정상이 공동 기자회견을 진행하는 관례와 달리 이번에는 따로 회견을 갖는다.

바이든 대통령 취임 후 미국과 러시아의 갈등은 고조되고 있다. 바이든 행정부는 대선 개입을 이유로 러시아 기업과 기관, 개인에 대한 제재에 나섰다. 또 바이든 대통령은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국경 병력 배치와 야권 지도자 알렉세이 나발니 수감 등 문제로 푸틴 대통령과 대립을 이어가고 있다.

이번 정상회담에서는 바이든 행정부 외교의 핵심축인 인권 문제가 공식 의제로 오를 예정이며, 양측이 갈등을 빚고 있는 미국에 대한 러시아의 선거 개입 및 해킹 문제, 러시아와 우크라이나 간 관계 등도 논의될 전망이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헤어숍에서 "카카오 대신 네이버 예약" 부탁하는 이유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머니투데이 탄소중립 아카데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