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전시장·쇼룸, 이젠 아닙니다…'기아 스토어'로 불러주세요

머니투데이
  • 이강준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1.06.17 09:59
  • 글자크기조절
/사진제공=기아
/사진제공=기아
기아 (84,100원 ▼1,700 -1.98%)가 새로운 브랜드 전략이 반영된 판매 거점 '기아 스토어(Kia Store)'의 매장 디자인 표준을 공개한다고 17일 밝혔다.

기아는 신규 브랜드 전략을 '공간'이라는 고객 접점에 반영해 디자인 표준을 마련했다. 이번 디자인 표준을 통해 고객이 온라인에서는 느낄 수 없는 실제 체험 공간을 만드는 것을 목표로 했다.

우선 기아는 기존 '쇼룸', '전시장' 등으로 불리던 판매 전시 공간의 명칭을 '기아 스토어(Kia Store)'로 명명했다. 전시존과 고객존으로 구성해 상반된 느낌을 연출했다.

기아의 제품을 실제로 접할 수 있는 공간인 전시존은 무채색을 활용해 미래 지향적인 느낌으로 구성됐으며 전시존 곳곳에 스틸 느낌의 소재를 활용한 빛 반사 등을 통해 차량을 보다 돋보이게 하고 공간 개방감을 극대화했다.

고객이 편하게 휴식을 취하며 기아의 브랜드를 체험할 수 있는 고객존은 우드톤을 활용해 미니멀하고 자연적인 감성을 가미한 따뜻한 공간으로 연출됐다.

'기아 스토어' 내부에는 기아 브랜드의 개성을 나타낼 수 있는 특별한 요소들을 곳곳에 배치했다. 고객이 직접 만지고 접할 수 있는 부분의 소재를 중요하게 고려해 가구와 소파의 경우 좀 더 부드럽고 직조감이 있는 소재로 구성했다.

또한 전시존 내에서 차량을 바라볼 수 있는 프리미엄 라운지와 차량에 대한 정보를 자유롭게 찾아볼 수 있는 다목적 바 테이블 등을 마련해 방문한 고객이 보다 편하게 차량을 볼 수 있고, 외부 고객도 부담 없이 방문할 수 있는 공간으로 연출했다.
/사진제공=기아
/사진제공=기아
기아는 올해 2월 동탄역 지점에 '기아 스토어'를 적용해 약 4개월간 시범 운영 중이며 향후 약 7000여개의 국내외 매장에 순차적으로 디자인 표준을 반영할 방침이다.

이와 더불어 올 3분기 중 디자인 표준이 적용된 기아 브랜드 체험 공간 'Kia 360(舊 Beat 360)'을 선보일 예정이며 향후 정비 거점 등에도 디자인 표준을 적용할 계획이다.

아르투르 마틴스 기아 고객경험본부장 전무는 "기존 자동차 매장 방문 시 고객들이 느꼈던 불편함을 개선하고 고객과 브랜드가 소통하는 공간을 만들어 나가고자 이번 디자인 표준을 개발했다"며 "'기아 스토어'를 통해 자동차 구매 과정에서부터 고객들이 의미 있고 편리한 경험을 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尹대통령, 새 장관 6명 중 '여성 3명'…"이런적 처음"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