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샌디에이고, 신시내티 제압…'대타' 김하성은 2루 땅볼 그쳐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6.19 15:1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시즌 타율 0.209

샌디에이고 파드리스 김하성. © AFP=뉴스1
샌디에이고 파드리스 김하성. © AFP=뉴스1
(서울=뉴스1) 조재현 기자 =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샌디에이고 파드리스가 2연승을 달렸다. 김하성(26)은 대타로 타석에 들어섰으나 안타를 기록하지 못했다.

샌디에이고는 19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디에이고 펫코파코에서 열린 2021 메이저리그(MLB) 신시내티 레즈와 홈경기에서 홈런포 3개를 앞세워 8-2로 승리했다.

샌디에이고는 경기 초반부터 토미 팸, 윌 마이어스의 홈런을 앞세워 앞서가기 시작했다. 마이어스는 4회에도 담장을 넘겨 멀티 홈런을 기록했다.

김하성은 팀이 6-2로 앞선 8회 기회를 잡았다. 선두타자로 나온 김하성은 2볼 상황에서 우완 라이언 헨드릭스의 패스트볼을 받아쳤으나 2루수 앞 땅볼로 물러났다.

하지만 샌디에이고는 추가 점수를 뽑으며 승부에 쐐기를 박았다.

김하성의 시즌 타율은 0.211에서 0.209로 소폭 내려갔다. 샌디에이고는 이날 승리로 40승 32패가 됐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메타버스가 뭐길래…맥스트 '따상', 알체라 20% 급락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머니투데이 탄소중립 아카데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