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주북 중국대사, 노동신문 특별기고…"교류 촉진할 것"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6.21 08:02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한미일 대북대표 3자협의 앞두고 북중 결속 행보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이 1박2일간의 북한 국빈방문 일정에 돌입한 20일 평양에서 열린 북중 정상회담에서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악수하고 있다. (CCTV 화면 캡쳐)2019.6.20/뉴스1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이 1박2일간의 북한 국빈방문 일정에 돌입한 20일 평양에서 열린 북중 정상회담에서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악수하고 있다. (CCTV 화면 캡쳐)2019.6.20/뉴스1
(서울=뉴스1) 이설 기자 = 리진쥔 북한 주재 중국대사가 21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의 방북 2주년을 맞아 북중 친선을 계승하고 발전해나가겠다고 강조했다.

리 대사는 이날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에 게재한 기고문에서 시 주석이 지난 2019년 6월 20일부터 이틀간 김정은 당 총비서의 초청으로 평양을 방문한 것을 상기하며 이 같이 밝혔다.

리 대사는 "중조(북중) 외교관계 설정 70돌이 되는 중요한 시기에 두 당, 두 나라 최고영도자들 사이의 역사적인 호상 방문이 실현되었다"면서 "전통적인 중조 친선은 민족적 독립을 쟁취하기 위한 투쟁의 불길을 헤쳐왔으며 정의로운 항미원조의 전화 속에서 더욱 굳건해졌다"라고 말했다.

이어 "전통적인 중조 친선을 계승 발전시켜나가는 것은 쌍방의 공동 이익에 부합되며 쌍방의 공동의 전략적 선택"이라며 중국 공산당 창건 100주년이 되는 올해, 북중 친선을 발전시키려는 중국의 '초심'은 굳건해졌다고 전했다.

또 "지금 중조관계는 역사의 새로운 출발점에 서있다"면서 "전통적인 중조 친선을 계승 발전시켜나가는 것은 중국당과 정부의 확고부동한 방침"이라고 재차 짚었다.

특히 그는 중국은 북한과 함께 "당과 국가건설 분야에서의 경험을 교류하고 호상 참고하며 교육, 문화, 보건, 농업, 관광을 비롯한 여러 분야의 교류와 청년들 사이의 왕래, 지방들 사이의 협조를 부단히 확대 발전"시키겠다는 계획을 밝히기도 했다.

리 대사는 "물이 많아 강폭은 넓어지고 순풍에 배는 돛을 올렸다"면서 북중 관계가 새로운 출발점에 섰다는 걸 재차 상기하고 북중 친선의 미래를 공동으로 개척해 나가자고 제안했다.

이날 조 바이든 미국 행정부 들어 첫 한미일 대북대표 3자협의가 개최되는 가운데 북한과 중국이 이 같은 결속 행보에 나서 주목된다.

특히 리 대사는 지난해 시 주석의 방북 기념일에는 기고 등 별도의 행보를 보이지 않았는데 이번 기고를 통해 중국의 '초심'을 언급한 것은 다소 이례적이다.

미국의 조 바이든 행정부 출범 후 북중 밀착이 심화되면서 최근 신압록강대교의 개통이나 북중 교류 재개 가능성도 제기된 바 있는데, 중국의 이번 행보는 이 같은 '설'이 곧 구체화될 것을 시사하는 행보로도 읽힌다.

지난달 한미 정상회담 당시 미국 국무부 대북정책특별대표로 임명된 성 김 대표가 방한하면서 3자협의가 이날 오전 진행된다. 한국은 노규덕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이, 일본은 후나코시 다케히로 외무성 아시아·대양주 국장이 참가해 대북 정책을 논의할 예정이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지역인재' 역차별에 부글부글…내가 이러려고 인서울했나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제10회 청년 기업가 대회 참여모집 (-09/30)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