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경남도-진주시, LH 혁신안은 지역과 상생해야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6.22 15:22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조규일 시장 "재검토 공동 요청하자"…김경수 지사 "긍정 검토"

김경수 경남도지사와 조규일 진주시장이 22일 경남도청에서 LH 혁신안 재검토 등 지역 현안 해결을 위한 면담을 가졌다. © 뉴스1
김경수 경남도지사와 조규일 진주시장이 22일 경남도청에서 LH 혁신안 재검토 등 지역 현안 해결을 위한 면담을 가졌다. © 뉴스1
(경남=뉴스1) 한송학 기자 = 김경수 경남도지사와 조규일 진주시장이 정부의 LH 혁신안은 진주혁신도시와 상생하는 방향으로 결정돼야 한다는데 의견을 모았다.

김 지사와 조 시장은 22일 도청에서 진행된 진주 지역 현안 해결을 위한 면담에서 이같은 의견을 주고받았다.

특히 조 시장은 LH 혁신안 재검토를 시와 도가 정부에 공동 요청할 것을 주문했으며, 김 지사는 긍정적으로 검토하겠다고 답했다.

면담에서 조 시장은 "LH 임직원의 부동산 투기에 대한 처벌과 대책은 반드시 필요하다"며 "정부의 LH 혁신안은 진주혁신도시의 근간을 훼손하고 국가균형발전을 저해하는 해체 수준의 방안이므로 반드시 재검토돼야 한다”고 밝혔다.

이어“정부가 LH 임직원의 부동산 투기에 대해 LH 해체라는 잘못된 처방을 하고 있고 지역경제를 이끄는 견인차이자 양질의 일자리를 제공하는 LH는 지역인재들의 꿈의 직장"이라며 "이러한 LH를 해체하려는 것은 지역 청년들에게 희망의 불씨를 꺼트리는 일"이라고 강조했다.

김 지사는 “LH 혁신안이 어떻게 결론 나느냐에 따라 대한민국 균형발전의 향배가 달렸다"며 "공직자의 부동산 투기라는 문제를 해결하는 데 LH만 희생양으로 삼으면 안 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국가 균형발전 차원에서 경남도 역시 함께 노력해야 할 숙제이고 같이 고민할 문제”라며 “진주시의 건의 사항이 반영될 수 있도록 자세히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이들은 LH 혁신안은 진주혁신도시와 상생하는 방향으로 결정돼야 하며, 서부경남 미래 발전을 위해 진주시와 경남도가 공동으로 적극적으로 대응해 나가는데 공감대를 형성하고, 함께 대응 방안을 모색하기로 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집값 잡으랬더니 금융기관, 금융 소비자 잡는 정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머니투데이 탄소중립 아카데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