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월드디즈니 출신 엔터전문가 영입한 넥슨…"글로벌 IP 사업 박차"

머니투데이
  • 윤지혜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7.16 09:38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사진=넥슨
/사진=넥슨
넥슨이 글로벌 IP(지식재산권) 사업 확대에 박차를 가한다. 월트디즈니 출신 엔터테인먼트 전문가를 영입하고, IP 확대를 위한 '넥슨 필름&텔레비전' 조직을 신설한다.

넥슨은 닉 반 다이크 수석 부사장 겸 최고전략책임자(CSO)를 선임했다고 16일 밝혔다.

닉 반 다이크 수석 부사장은 월트디즈니에서 10년간 기업전략·사업개발 부문 수석 부사장으로 재직하며 픽사·마블·루카스필름 인수와 디즈니 전략수립에 핵심적 역할을 했다. 지난 2014~2019년엔 액티비전 블리자드 스튜디오에서 필름&텔레비전 부문 대표를 역임했다.

닉 반 다이크 수석 부사장은 넥슨의 △글로벌 전략 수립 △인수합병(M&A) △경영 개발 △IP 관리 및 파트너십 등을 총괄한다. 또 '던전앤파이터', '바람의나라', '메이플스토리', '카트라이더' 등의 IP 확장을 위해 신설한 넥슨 필름&텔레비전 조직 총괄도 겸임한다.

오웬 마호니 넥슨 대표이사는 "닉 반 다이크 수석 부사장은 월트디즈니에서 성공적인 IP 전략을 세우는데 기여했다"라며 "액티비전에서 필름&텔레비전 부문을 설립해 크로스 플랫폼 전략에 대한 이해가 깊은 만큼, 가상 세계를 기반으로 한 넥슨의 핵심 사업을 더욱 확장시키는 글로벌 전략을 총괄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닉 반 다이크 신임 수석 부사장은 "넥슨은 블록버스터급 IP의 성공을 오랜 기간 유지한 글로벌 엔터테인먼트 기업"이라며 "넥슨의 글로벌 IP와 플랫폼이 가진 성장 기회들을 더욱 확대해 나갈 조직을 현재 LA에 구성 중이다"고 밝혔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홈쇼핑은 왼쪽, 백화점은 오른쪽…가격표 배치 다른 이유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제10회 청년 기업가 대회 참여모집 (-09/30)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