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주말엔 더 뜨겁다"…집콕에 갇힌 사람들, 에어컨 판매 폭증

머니투데이
  • 심재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7.23 11:45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서울을 비롯한 수도권에 폭염 경보가 내려진 18일 서울 영등포구 일렉트로마트 영등포점에서 시민들이 에어컨을 살펴보고 있다. /뉴스1
서울을 비롯한 수도권에 폭염 경보가 내려진 18일 서울 영등포구 일렉트로마트 영등포점에서 시민들이 에어컨을 살펴보고 있다. /뉴스1
"지금 사도 설치까지 3~4일 정도 기다려야 한다고 하네요."

기록적인 폭염이 연일 전국을 덮치면서 코로나19 4차 확산으로 집 안에 갇힌 '집콕족'들의 에어컨 구매가 폭발적으로 늘고 있다. 올해 에어컨 판매량이 역대 최대였던 2017~2018년 수준을 기록할 것이라는 얘기가 나온다.

23일 삼성전자에 따르면 이달 들어 국내 에어컨 판매량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배 이상 늘었다. 삼성전자는 특히 최상위 제품인 '비스포크 무풍에어컨 갤러리'의 판매가 지난해 7월보다 95% 이상 늘었다고 밝혔다.

LG전자의 에어컨 판매도 크게 늘어난 것으로 전해진다. 구체적인 수치는 공개되지 않지만 경남 창원 에어컨 생산라인이 풀가동을 이어가고 있다는 점에서 지난해보다 판매량이 배 이상 뛴 것으로 보인다.

에어컨 판매량 급증은 유통업계 집계에서도 확인된다. 이달 들어 지난 18일까지 전자랜드의 에어컨 판매량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80% 늘어난 것으로 집계됐다. 롯데하이마트에서도 지난 13일까지 에어컨 매출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배 늘었다.

7월 초까지 이어졌던 장마가 물러가고 한반도를 뒤덮은 열섬 현상으로 연일 불볕 더위가 이어지고 있는 데다 코로나19 4차 유행으로 재택근무와 '집콕' 생활이 길어지면서 에어컨 수요가 급증했다는 분석이다. 주광민 롯데하이마트 대치점 지점장은 "불볕더위에 코로나19로 거리두기가 4단계로 강화되자 에어컨 구매가 늘고 있다"며 "코로나19와 무더위가 올여름 소비 패턴을 바꿔놓고 있다"고 말했다.

업계에서는 2018년 당시 에어컨 특수가 재현되는 게 아니냐는 기대감이 커지고 있다. 기록적인 폭염이 이어진 2017년과 2018년 에어컨 판매량은 업계 추산 250만대로 역대 최다 판매량을 기록했다.

에어컨 판매가 갑자기 늘면서 설치 대기 기간이 길어질 조짐을 보이자 간편하게 설치할 수 있는 창문형 에어컨의 수요도 늘고 있다. 쿠쿠가 올해 처음 선보인 인스퓨어 창문형 에어컨은 이달 들어 지난 14일까지 판매량이 지난달 같은 기간보다 193% 증가했다. 온라인 쇼핑몰 티몬에서도 지난 6월29일부터 이달 12일까지 창문형 에어컨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5배 더 팔린 것으로 집계됐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무궁화꽃·뽑기' 매력…'오징어게임' 넷플 없는 中서도 열광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제10회 청년 기업가 대회 참여모집 (-09/30)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