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남편 반대하던 장모, 딸에 친자 확인 요청까지…서장훈 '분노'

머니투데이
  • 마아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7.27 06:0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사진=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 방송화면
/사진=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 방송화면
'물어보살' 반대하는 남자와 결혼한 딸에게 손주 친자 확인까지 요청한 친정 부모의 사연이 공개됐다.

지난 26일 방송된 KBS Joy 예능프로그램 '무엇이든 물어보살'에서는 연상 연하 부부가 반대하는 결혼에 관한 고민을 털어놨다.

이날 사연자는 30세 아내와 25세 남편이었다. 아내는 "저희 집 부모님이랑 신랑이랑 사이가 좋지 않다. 그것 때문에 신랑이 지쳐 있다. 앞으로 이 관계를 유지해야 할지, 아니면 우리 가족끼리만 지내야 할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어린이집 교사였던 아내는 어린이집 안에 있던 지역아동센터에 사회복무요원으로 근무하던 남편을 만나게 됐다. 회식자리에서 처음 만나서 만남을 이어갔다고.

아내는 "당시 부모님이 남편이 직업이 없어서 반대했다. 유치원 원장한테 전화까지 해서 저와 남편을 헤어지게 해 달라고 부탁까지 했다"며 "그러다 (둘 사이에) 딸이 생겨서 다시 만나게 됐다"고 설명했다.

결혼식도 친정 부모님 없이 시댁 부모님만 모시고 진행했다고. 남편은 "저희 부모님은 (아내와의 결혼을) 환영하셨다. 저희가 사실 입양 가족이다"고 털어놨다. 이에 장모의 반대가 더 심해졌다고.

남편은 "안 좋은 소리도 많이 들었지만 참고 노력했다. 근데 2년 동안 사이가 좋아졌다 나빠졌다를 반복했다"며 "처가 부모님이 먼저 보고 싶다고 연락을 주신다. 그럼 바로 달려가서 서로 사과한다. 그렇게 3주 정도 잘 지내다가 다음날 보기 싫다고 통보하신다"고 밝혀 MC들을 의아하게 했다.

남편은 "마지막 마음의 문이 닫힌 계기가 있다. 장모님이 아내한테 '딸 얼굴에서 내 얼굴이 안 보인다'며 친자 검사를 해보라고 했다"고 밝혀 보살들을 놀라게 했다.

서장훈은 "이게 말이 되나. 손녀의 아버지인 사람을 이렇게까지 무시할 수가 있지. 심지어 멀쩡하게 애를 낳아서 살고 있는데 아빠랑 안 닮았다고 친자 확인? 자기 딸을 뭐라고 생각하는 거야"라며 크게 분노했다.

이수근은 "엄마가 분노하는 이유는 부모님 세대가 고생하는 걸 보신 거지. 내 딸 만큼은 더 잘살길 바랐는데"라고 수습했지만 서장훈은 "아무리 그래도"라며 분을 삭이지 못했다.

서장훈은 "부모님께서 생각을 바꾸셔야 할 거 같다. 만약 따님이 다른 남자랑 결혼하는데 그 집에서 본인들 딸을 무시한다고 생각해보라. 어떤 생각이 들겠냐. 정말 큰 잘못 하시는 거다. 본인들 가슴에 못 박힌다"고 강하게 말했다.

이어 부부에게는 "계속 막무가내로 반대하면 연락하지 말고 살아라. 부모자식 연을 끊는 게 쉽지 않지만, 계속 반복되면 연락하지 말고 둘이 살아라"고 제안하며 남편에게 "이럴수록 오기를 갖고 진자 잘 사는 모습을 보여줘라"고 조언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2013년생, 주식 판 돈 29.5억으로 성남에 집 샀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제10회 청년 기업가 대회 참여모집 (-09/30)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