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쥴리 벽화' 건물주 "문구 모두 삭제…정치적 의도 전혀 없다"

머니투데이
  • 최민경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7.29 22:03
  • 글자크기조절
  • 의견 3
(서울=뉴스1) 민경석 기자 = 29일 서울 종로구의 한 서점 벽면에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배우자 김건희 씨를 비방하는 내용의 벽화가 그려져 있다.  앞서 지난달 김건희씨는 자신이 '강남 유흥주점의 접객원 쥴리였다'는 루머에 대해
(서울=뉴스1) 민경석 기자 = 29일 서울 종로구의 한 서점 벽면에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배우자 김건희 씨를 비방하는 내용의 벽화가 그려져 있다. 앞서 지난달 김건희씨는 자신이 '강남 유흥주점의 접객원 쥴리였다'는 루머에 대해
이른바 '쥴리 벽화'를 내걸어 논란이 된 건물주이자 서점 대표인 여모씨가 29일 "문제가 된 문구를 모두 삭제할 것"이라고 밝혔다. '쥴리'는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부인 김건희씨를 암시하는 은어다. 일부 유튜버들은 김씨가 강남 유흥업소에서 일했다며 당시 '쥴리'를 예명으로 사용했다고 주장하고 있다.

29일 뉴스1에 따르면 여씨는 이날 오후 "그림만 남겨놓고 '쥴리의 꿈' 등 지적을 받은 문구를 내일(30일) 전부 지울 예정"이라고 뉴스1과의 전화통화에서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문제가 된 벽화는 이달 중순 여씨가 작가에게 의뢰해 설치한 것이다. 서울 종로구의 한 중고서점 외벽에 걸린 '쥴리 벽화'는 '쥴리의 남자들'이라는 문구와 함께 '2000 아무개 의사, 2005 조 회장, 2006 아무개 평검사, 2006 양검사, 2007 BM 대표, 2008 김 아나운서, 2009 윤서방 검사'라고 적혀 있다.

여씨는 쥴리 벽화를 내리는 결정에 대해 "배후설 등 정치적 의도가 전혀 없다는 뜻"이라며 "주변에서 '왜 이렇게 힘들 게 사냐' 등 걱정을 많이 해 와 결정을 내리게 됐다"고 설명했다.

앞서 여씨는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이슈의 중심에 있고 부인 김건희씨가 '나는 쥴리가 아니고 동거한 사실도 없다'고 해서 편안하게 그린 것 뿐"이라며 "김건희씨가 '쥴리'가 맞다고 인정하면 내리겠다"고 밝혀 논란이 됐다.

그는 "본인이 '쥴리가 아니라고 했으면 가볍게 넘겨야지, 팬들 보내서 내리라고 요구하는 건 뭔가 이상하지 않느냐"며 "깨끗하게 쥴리를 인정했으면 명예훼손이 될 수 있으니 안 그렸을텐데 철저하게 부인하니까 그린 것"이라고 거듭 강조했다.

이에 대해 하태경 국민의힘 의원은 "막돼먹은"이라며고 강하게 비난했다. 하 의원은 "사회적 공분을 일으켰던 '면접장 성희롱' 사건들과 전혀 다르지 않은 사건"이라며 "페미니스트를 자처하는 문재인 대통령님, 민주당 여성 국회의원, 여성가족부 장관, 여성단체가 침묵하지 말고 나서달라"고 촉구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오늘 셀린느…내일 루이비통…청담동 '도장깨기' 나선 2030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제10회 청년 기업가 대회 참여모집 (-09/30)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