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이준석 "안산 공격? 헛것 봤나"…장혜영 "다수 국민이 목격자"

머니투데이
  • 김성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8.04 11:37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장혜영 정의당 의원과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사진제공=뉴스1
장혜영 정의당 의원과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사진제공=뉴스1
장혜영 정의당 의원과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양궁 국가대표 안산 선수가 일부 누리꾼의 공격을 받은 것을 두고 또 한차례 설전을 주고받았다.

이들은 지난달 안 선수가 일부 남초 커뮤니티 이용자들로부터 '페미니스트'란 댓글 공격을 받자 장 의원이 "이 대표께 요청한다. 도넘는 공격을 중단하라고 해달라"고 했고 이에 이 대표는 "왜 커뮤니티 사이트에 관심을 가져야 하나"라 거절하면서 한차례 설전을 주고 받은 바 있다.

설전이 재개된 건 한 보도 때문이다. 이 대표는 지난 3일 페이스북에 '"양궁협회에 안산 금메달 박탈 요구" 내용은 오보'란 기사를 공유했다. 기사에 따르면 양궁협회가 '안 선수 메달을 박탈해달라'는 항의 전화를 받은 적은 없으며 따라서 '일부 남초 커뮤니티 이용자가 금메달 박탈을 요구했다'는 주장은 오보였다.

이 대표는 이를 근거로 안 선수를 향한 여성혐오와 폭력이 '허상이었다'고 주장했다. 그는 "결론은 정의당에서 헛것을 보았다는 것으로 마무리 되는 모양새"라며 "그렇게 인정하는 것이 좋을 것이다. 헛것을 본것이 아니라면 이 모든 상황을 조작해 제1야당을 음해하는 심각한 정치공작을 벌인 것이니까"라고 비판했다.

여기에 그치지 않고 "헛것을 본 것으로 하시겠나, 아니면 젠더갈등 유발을 통한 정치공작 논란 한번 시작해 보실까"라며 경고했다.

이에 장 의원은 4일 페이스북에 "이 대표가 어지간히 불안한 모양"이라 받아쳤다.

그는 "안 선수에게 가해진 광범위한 온라인 폭력을 어떻게든 '양궁협회 전화'로 축소해보고자 애를 쓴다"며 "하지만 이걸 어쩌나. 폭력의 목격자는 정의당 뿐만 아니라 다수의 국민"이라 설명했다.

이어 "제1 야당 대표가 국민들이 헛것을 봤다고 억지주장을 하는 모습, 눈살이 찌푸려진다"며 "교묘한 말장난으로 국민들의 눈을 가릴 수 있다는 생각은 진작 접는 게 좋다"고 조언했다.

또 "이준석의 정치야말로 젠더차별을 모른척하고 젠더갈등의 힘을 동력으로 삼는 정치임을 하늘이 알고 땅이 안다"며 "국민들은 정직한 리더를 원한다"고 덧붙였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제10회 청년 기업가 대회 참여모집 (-09/30)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