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이재명, '1차 슈퍼위크' 승기 잡았다…이낙연, '배수진' 절박

머니투데이
  • 김태은 기자
  • 김지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24,754
  • 2021.09.11 19:25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the300]

(대구=뉴스1) 공정식 기자 = 11일 오후 대구 수성구 호텔인터불고 컨벤션홀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자 선출을 위한 대구·경북 합동연설회에서 후보자들이 선거 결과 발표를 들은 후 박수를 치고 있다. 이재명 후보가 3연승에 성공했다. 2021.9.11/뉴스1
(대구=뉴스1) 공정식 기자 = 11일 오후 대구 수성구 호텔인터불고 컨벤션홀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자 선출을 위한 대구·경북 합동연설회에서 후보자들이 선거 결과 발표를 들은 후 박수를 치고 있다. 이재명 후보가 3연승에 성공했다. 2021.9.11/뉴스1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를 뽑기 위한 순회 경선에서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대전·충남, 세종·충북에 대구·경북 지역에서 3연승을 기록했다. 이로써 강원 지역에서 마무리되는 '1차 슈퍼위크'의 승리가 이 지사로 기울었다. 더구나 이 지사는 3연승 모두 과반 득표로 거둬 '대세론' 가능성을 보였다는 평가를 받는다.

반면 2위인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는 초비상 상태다. 이 지사에 비해 득표율이 절반 수준에 그쳐 오는 25일 호남권 경선에 사활을 걸었다. 이를 위해 이 전 대표는 국회의원직 사퇴라는 '배수진'을 치고 이 지사와의 결전을 준비 중이다.



이재명, 파죽지세 '3연승'



이 지사는 11일 대구 수성구 만촌동 호텔인터불고에서 열린 대구·경북 지역 순회 경선 개표 결과 51.12%의 득표율로 1위에 올랐다. 이 전 대표는 27.98%로 뒤를 이었으며 대구 출신 추미애 전 법무부 전 장관이 14.84%를 받아 3위를 기록했다. 이어 정세균 전 국무총리 3.6%, 김두관 더불어민주당 의원 1.29%, 박용진 1.17% 더불어민주당 의원 순이었다.

1위와 3위를 기록한 이 지사와 추 전 장관은 경북 안동과 대구 출신이다. 이 지사는 이날 합동연설회에서 "46년 전 비내리던 겨울날 고향을 떠났던 화전민의 아들, 코찔찔이라고 놀림받던 가난한 소년이 집권여당의 1위 후보가 돼 돌아왔다"고 이 지역 출신이라는 점을 강조했다. 아울러 "영남 역대 최고 득표율에 도전하겠다"며 본선 경쟁력을 강조하기도 했다.

지역 출신인 것에 비해 득표율이 기대보다 높지 않았다는 지적도 있다. 이와 관련해선 같은 지역 출신인 추 전 장관에게 표가 분산되면서 이 지사의 득표율이 상대적으로 낮아졌다는 분석이 나온다.

이 지사도 개표 결과가 나온 후 기자들과 만나 "추 후보가 다른 지역보다 많이 받은 것 같다"며 "이건 극히 일부라서 앞으로 어떻게 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이 전 대표는 대구·경북 지역에선 예상됐던 열세란 점에서 담담한 반응을 보였다. 그는 "걱정했던 것보다 조금 더 나았던 것 같다"며 "남은 일정에 계속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대구=뉴스1) 공정식 기자 =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 후보가 11일?오후 대구 수성구 만촌동 호텔인터불고 컨벤션홀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자 선출을 위한 대구·경북 지역 경선에서 완승을 거둔 뒤 소감을 밝히고 있다. 2021.9.11/뉴스1
(대구=뉴스1) 공정식 기자 =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 후보가 11일?오후 대구 수성구 만촌동 호텔인터불고 컨벤션홀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자 선출을 위한 대구·경북 지역 경선에서 완승을 거둔 뒤 소감을 밝히고 있다. 2021.9.11/뉴스1


'1차 슈퍼위크' 이재명 勝 굳어져



12일 강원 지역을 마지막으로 마무리되는 더불어민주당 대선경선 '1차 슈퍼위크'는 이로써 이 지사의 승리로 굳어지는 분위기다. 특히 이 지사가 잇따라 과반 득표로 '대세론' 가능성을 확인했다는 점에서 1차 슈퍼위크가 향후 대선 경선의 분수령이 될 수 있다는 전망도 나온다.

이날 이 지사는 누적 2만746표를 득표, 53.88%의 득표율로 누적 결과에서도 압도적인 1위를 지켰다. 이 전 대표가 1만4125표(28.14%)로 뒤따랐고, 추 전 장관이 4360표(8.69%)로 3위에 올라섰다. 이어 정 전 총리가(3134표·6.24%), 박 의원이(1048표·2.09%), 김 의원이(485표·0.97%) 후보 순이었다.

이 지사 측은 친문(친문재인) 성향이 강한 권리당원 투표에서도 과반을 넘겼다는 점에서 '대세론'이 확인되고 있다고 보고 있다. 이에 따라 호남권 경선에서도 이같은 추세가 크게 달라지지 않을 것이란 전망이다. 본선 경쟁력을 중요하게 생각하는 호남 권리당원들이 이 지사를 선택하는 경향이 강해질 것이란 판단에서다.

반면 이 전 대표 측은 의원직 사퇴 선언이 전통적 지지층인 호남 권리당원의 결집을 불러일으킬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이 전 대표는 이날 의원직 사퇴를 만류하는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를 만나 사퇴 의사를 번복할 뜻이 없다는 점을 전달하고 사퇴서를 조속히 처리해달라고 촉구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KT 먹통' 보상금은 얼마나? 아현화재 당시와 비교해보니…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