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크레인 피하다 차에 받힌 10살…공사관리자 "쇼한다" 반박

머니투데이
  • 임현정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5,230
  • 2021.09.15 19:1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사진=유튜브 채널 '한문철tv' 영상 캡처
사진=유튜브 채널 '한문철tv' 영상 캡처
영상출처=유튜브 채널 '한문철tv'
영상출처=유튜브 채널 '한문철tv'
공사 현장 주변을 지나던 10살 초등학생이 크레인줄을 피하려다 교통사고를 당했다. 하지만 공사 현장 관리자는 오히려 "아이가 쇼한다"며 반박한 것으로 전해져 논란이다.

지난 14일 유튜브 채널 '한문철 tv'에는 크레인줄을 피하다 사고난 초등생에 대한 영상이 게재됐다.

영상에 따르면 사고는 지난 5월3일 오후 3시쯤 충북 청주시 서원구에서 발생했다. 10살 쌍둥이 남매는 학교를 마치고 집에 가던 중 공사현장 인근을 지났다. 이때 공사현장의 크레인 줄이 흔들렸고, 머리 위를 쳐다보며 피하려던 여자아이는 다가오던 승용차를 미처 알아채지 못하고 부딪혔다.

사고로 여자아이는 전치 3주의 진단을 받고 입원해 치료를 받았다.

제보자인 아이의 어머니는 "공사 현장 관리자는 경찰에게 '(아이가) 차에 닿지도 않았다. 쇼한다' '아줌마 애 교육 잘시켜라' '신고하려면 하라. 과태료만 내면 된다'며 사과 한마디 안했다"고 분통을 터뜨렸다.

이어 사고를 목격한 쌍둥이 아들이 '자기가 (여자아이를) 못 잡아서 그랬다'고 자책한다면서, 공사 현장 관리자를 처벌받게 하고 싶다고 토로했다.

이에 한문철 변호사는 "크레인 때문에 놀라서 발생한 사고라 업무상 과실 치상으로 처벌받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크레인 작업을 하려면 신호수가 있어야 하는데 신호수가 없었다. 안전관리 책임자인 현장 소장이 책임져야 한다"고 지적하면서도 "벌금형에 그칠 것"이라고 의견을 덧붙였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D램 현물가 30% 뚝…삼성 흔드는 그해 '반도체 겨울'의 기억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제10회 청년 기업가 대회 참여모집 (-09/30)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