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모교' 고대 찾아간 홍준표…"왜 조민 입학 취소 주저하나"

머니투데이
  • 홍순빈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9.24 22:25
  • 글자크기조절
  • 의견 1
홍준표 국민의힘 대선 경선 예비후보가 24일 오후 모교인 서울 성북구 고려대학교에서 열린 2022 대선 프로젝트 <대선을 '보다'> & <정치가론> 토크쇼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사진=뉴스1
홍준표 국민의힘 대선 경선 예비후보가 24일 오후 모교인 서울 성북구 고려대학교에서 열린 2022 대선 프로젝트 <대선을 '보다'> & <정치가론> 토크쇼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사진=뉴스1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홍준표 의원이 자신의 모교인 고려대학교를 찾아 "왜 고려대는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딸인) 조민의 입학 취소를 주저하나"라고 말했다.

홍 의원은 24일 고려대 정경대학 학생회 초청 토크 콘서트에 참석해 "불의를 용서하지 않는 게 고대정신인데 고대가 뭘 눈치보고 머뭇거리나"라고 했다.

홍 의원은 참석한 학생들에게 '공정'의 가치를 강조하면서 "문재인 정권은 2030세대의 꿈과 희망을 빼앗았다"며 "조국 사태로 공정의 문제도 촉발하지 않았나"라고 말했다.

이어 "공정을 논하려면 사회제도부터 공정해야 한다. 정시 확대, 외무고시, 사법고시와 같은 고시 부활 등으로 부와 신분의 대물림을 바로잡아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날 홍 의원은 조 전 장관을 정조준해 비판을 이어갔다. 홍 의원은 "그동안 조국이란 사람을 얼마나 경멸하는 얘기를 해왔나. 그런 내가 조국을 수호한다니 말이 안 된다"라며 자신이 "조 전 장관은 사내가 아니다. 나 같으면 내가 대신 들어간다. 사내가 돼 마누라 잡고 밖에서 자신은 트위터를 하냐는 말을 했던 사람"이라고 했다.

그는 일전에 조 전 장관을 옹호하는 것이 아니냐는 '조국수홍(조국수호+홍준표)' 프레임에 대해선 "역선택 프레임을 짜기 위해 말을 만들어낸 것"이라며 "조국수홍이 그 조 전 장관을 수호한다는게 아니라 내 나라 조국을 나 홍준표가 수호한다는 뜻"이라고 말했다.

한편, 조 전 장관의 부인인 정경심 전 동양대 교수의 2심 판결 이후 지난달 24일 부산대는 조민씨의 의학전문대학원 입학을 취소한다는 결론을 내렸다. 고려대는 현재 입학취소처리심의위원회를 구성해 관련 심의 절차에 들어간 상태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꾸미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