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이상률 항우연 원장 "75t 엔진 완벽 작동, 성공이라 표현하고파"

머니투데이
  • 나로우주센터(고흥)=변휘 기자
  • 공동취재단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10.21 19:59
  • 글자크기조절
  • 의견 1
[서울=뉴시스] 홍효식 기자 = 임혜숙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이 21일 오후 전라남도 고흥군 나로우주센터 프레스룸에서 '누리호 발사 결과'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 (사진=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공) 2021.10.21.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홍효식 기자 = 임혜숙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이 21일 오후 전라남도 고흥군 나로우주센터 프레스룸에서 '누리호 발사 결과'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 (사진=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공) 2021.10.21. *재판매 및 DB 금지
21일 한국형 우주발사체 누리호(KSLV-Ⅱ)가 '미완의 성공'으로 귀결됐다. 위성 모사체가 목표 고도 700㎞까지는 도달했지만, 3단 로켓 연소의 조기 종료로 지구 저궤도 안착을 위한 속도 '초속 7.5㎞'에 미치지 못했다.

한국항공우주연구원(항우연)의 분석 결과, 누리호는 이날 오후 5시 이륙 후 1단 분리, 페어링 분리, 2단 분리 등이 정상적으로 수행됐다. 그러나 3단에 장착된 7톤급 액체 엔진이 목표된 521초 동안 연소 되지 못하고 475초에 조기 종료됐다. 이에 따라 위성 모사체는 고도 700km의 목표에는 도달했지만 초속 7.5km(시속 2만7000km) 속도에는 미치지 못해 궤도 안착에 실패했다.

이날 전남 고흥 나로우주센터에서 진행된 발사 결과 브리핑에서 이상률 항우연 원장은 "위성 모사체를 제 궤도에 올려놓는데 실패했지만, 개인적으로는 성공했다고 표현하고 싶다"고 말했다. 이어 "가장 우려했던 게 75t 엔진이 실제 비행에서 잘 작동할까였는데 완벽하게 잘 됐다"며 "1단 연소 종료, 분리, 2단 점화, 페어링 분리, 3단 점화 등 모두 정상 작동됐다"고 강조했다.

3단 엔진의 연소시간이 부족했던 이유에 대해선 "엔진은 아닌 다른 원인으로 추정한다"면서도 "세부 원인은 기술팀이 분석할 것이고, 내년 5월에는 문제 없도록 보완하겠다"고 말했다.

3단 엔진 문제의 원인에 대해 '짐작 가는 부분이 있느냐'는 질문에 고정환 항우연 한국형발사체개발본부장은 "탱크 내부 압력 부족 등의 원인이 있을 수 있지만, 원격 계측된 데이터 분석을 통해 파악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모든 것이 정확하게 진행됐는데, 딱 하나 연소 시간이 짧아 궤도에 진입 못해 너무나 아쉽다"고 말했다.

권현준 과기정통부 거대공공연구정책관은 "아직 개발의 과정에 있는 만큼 성공과 실패로 규정짓긴 어렵다"며 "한 계단 남았다. 내년 5월 (2차 발사에선) 반드시 성공하도록 격려를 부탁드린다"며 울먹이기도 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11월 급락장 속 외국인 '올해 최대 순매수'…뭐 담았나 보니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2022 대선 후보 통합 지지율 지표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